의문만 남은 '타이거 우즈' 사고 원인…경찰 "사생활 보호"



미국의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가 차량 전복 사고 원인을 밝히지 않기로 하면서 다양한 궁금증들이 제기되고 있다. AP 연합뉴스 미국의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가 차량 전복 사고 원인을 밝히지 않기로 하면서 다양한 궁금증들이 제기되고 있다. AP 연합뉴스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의 차량 전복 사고 원인이 밝혀졌지만 공개하지 않기로 해 그 원인이 대중들의 궁금증을 사고 있다.

우즈는 지난달 23일 LA 인근 롤링힐스 에스테이츠의 내리막길 구간에서 차를 몰고 가다 중앙분리대를 들이받고 전복되는 사고를 당했다.

그는 이 사고로 다리를 심하게 다쳐 여러 차례 수술을 받았으며 현재 플로리다주 자택에서 회복 중이다.

이 사고에 대해 31일(현지시간) AP통신 등은 우즈의 '사생활'이 노출될 수 있다는 이유를 들어 경찰이 자세한 내용을 공개하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경찰은 사고 원인이 결정됐고 조사는 종결됐으나, 우즈 개인 정보와 관련한 사고 원인을 공개하기 위해서는 당사자의 허락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사건의 경찰 담당자인 알렉스 비야누에바 보안관은 또 "수사 관련 정보를 공개하기 위해서는 몇 가지 사생활 문제가 있다"며 "우리는 우즈에게 사생활 보호를 포기할 것인지를 물어본 다음에 사고와 관련한 모든 정보를 완전하게 공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경찰은 사고 차량 제네시스 스포츠유틸리티차(SUV) GV80의 블랙박스를 회수해 모든 정보를 갖고 있다면서도 사고에 연루된 사람들의 허락 없이는 내용을 공개할 수 없다고 거듭 강조했다.

사고 당시 타이거 우즈의 차량이 전복된 모습. AP 연합뉴스 사고 당시 타이거 우즈의 차량이 전복된 모습. AP 연합뉴스

이러한 경찰의 철저한 보안에 타이거 우즈의 사고에 대한 의문점은 더욱 커진다.

먼저 우즈는 과거 약물 복용 등으로 차 사고를 낸 전력이 있다. 하지만 경찰은 이번 사고 당시 우즈가 약물 복용이나 음주를 했다는 징후가 없다면서 혈액검사를 하지 않았다.

경찰은 또 우즈가 사고 직후 본인 신원을 묻는 말에 답변을 제대로 하는 등 의식이 있었던 것처럼 묘사했으나 추후 법원에 제출된 경찰 진술서에는 우즈는 의식을 잃은 상태에서 최초 목격자에 의해 발견됐고, 운전 사실조차 기억하지 못했던 것으로 드러나 궁금증을 더욱 키웠다.

이어 USA 투데이와 폭스뉴스 등 일부 외신들은 이달 초 차량 포렌식 전문가들의 의견을 토대로 우즈가 사고 당시 브레이크가 아닌 가속 페달을 밝은 것으로 보인다며, 운전 중 졸았거나 의식을 잃었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했다.

타이거 우즈의 사고 차량이 이송 되는 모습. AP 연합뉴스 타이거 우즈의 사고 차량이 이송 되는 모습. AP 연합뉴스

존 제이 형사사법대학의 조지프 지아컬러니 교수는 LA 경찰의 비공개 방침은 타당하지 않다고 비판했다. 그는 차 사고 당사자에게 "그런 허락을 구하는 경찰을 본 적이 없는 것 같다"며 우즈가 아닌 다른 일반인이었다면 경찰이 사생활 보호를 이유로 공개 여부를 물어보지 않았을 것이라고 꼬집었다.

한편 타이거 우즈는 2009년 외도 등으로 성 추문을 일으켜 미국 HBO에서 '타이거 우즈의 사생활'이 담긴 다큐멘터리를 제작한 바 있다. 우즈는 2009년 11월 여러 여성과 외도한 사실이 밝혀졌고 2010년 8월에는 아내 엘린 노르데그렌과 이혼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