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유럽의약품청 "AZ 백신 특정 연령대 위험 없다"

독일 남부 다이젠호펜의 한 병원에서 31일(현지시간) 의료진이 노인에게 아스트라제네카(AZ)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주사하고 있다. 독일 정부는 AZ 백신이 60세 이하 연령대에서 혈전 부작용이 보고되자 이날부터 60세 초과자에만 접종하기로 했다. 연합뉴스 독일 남부 다이젠호펜의 한 병원에서 31일(현지시간) 의료진이 노인에게 아스트라제네카(AZ)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주사하고 있다. 독일 정부는 AZ 백신이 60세 이하 연령대에서 혈전 부작용이 보고되자 이날부터 60세 초과자에만 접종하기로 했다. 연합뉴스

유럽의약품청(EMA)은 31일(현지시간) 아스트라제네카(AZ)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백신의 특정 연령대에 대한 위험성이 없다고 본다고 밝혔다.

이날 성명을 발표한 EMA는 "AZ 백신에 대한 점검 결과, 연령은 물론 성별에 따른 특별한 위험 요소가 발견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다만 그러면서도 "점검을 계속 진행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전날 독일 정부는 AZ 백신을 만 60세 초과자에게만 접종한다고 밝힌 바 있다. 이는 AZ 백신 접종자 가운데 60세 이하 연령대에서 혈전 등의 부작용이 잇따라 보고된 데 따른 조치였다.

한편, 국내에서는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지난 23일 AZ 백신 공개 접종을 한 것을 포함, 방역당국에 따르면 31일 0시 기준 AZ 백신을 접종한 국민이 79만1천454명에 이른다. 화이자 백신은 6만748명이 접종했다.

내일인 1일 오전에는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이 전 국민 예방 접종 참여를 유도하기 위해 역시 AZ 백신 공개 접종을 한다. 아울러 이날부터 국내 만 75세 이상 고령층 대항 화이자 백신 접종도 시작된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