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反아시안 폭력 근절 추가대책…"침묵하면 안돼"(종합)

정책조율 상근담당자 임명·피해자 기금 확보…법무부도 대응책 마련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로이터통신·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로이터통신·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30일(현지시간) 미국 내 아시아인을 향한 폭력 급증에 대응하기 위해 논의기구 설치, 예산 투입 등 후속조치를 내놨다.

백악관은 이날 배포한 자료에서 바이든 대통령이 반(反)아시안 폭력행위 증가 대응과 아시아계 미국인, 하와이 원주민, 태평양 섬 공동체의 안전 및 포용 증진을 위한 새로운 조치를 마련했다고 밝혔다. 이는 바이든 대통령이 지난 1월 취임 직후 아시아태평양계(AAPI)를 향한 인종차별주의와 외국인 혐오증을 퇴치하기 위해 서명한 각서의 후속작업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트윗에서 "우리는 아시아계를 향한 폭력 증가에 침묵할 수 없다"며 추가조처 배경을 설명하고 "이런 공격은 잘못됐고 비미국적이며, 중단돼야 한다"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아시아계와 관련한 정책 검토 대상을 기존의 폭력과 편견을 넘어 포용, 재산, 기회 문제로도 확대하고 행정부가 향후 수 주간 이들 대표와 기구를 만나 의견을 청취하도록 했다. 행정부 간 정책 조율을 맡을 상근 담당자를 임명하고, 폭행과 성폭력 피해를 본 AAPI를 돕기 위해 4천950만 달러의 기금을 할당키로 했다.

이와 함께 이미 설치된 '코로나19 보건 형평성 태스크포스(TF) 위원회'가 아시아계를 향한 외국인 혐오증에 대처하기 위해 코로나19와 관련한 불평등을 해소할 권고안을 제시하도록 했다. 이를 위해 보건복지부(HHS)는 TF 산하에 소위를 설치했다.

법무부는 아시아계 폭력에 대응하기 위해 관련 기관 대응책도 마련했다. 연방수사국(FBI)은 증오범죄 자료 투명성을 높이기 위해 범죄자료 검색 웹사이트에서 증오범죄 자료를 볼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FBI는 또 주와 지방의 법 집행관들이 증오범죄 보고를 촉진하도록 전국 규모의 시민권 교육 행사를 개최하기로 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