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스바겐 "볼츠바겐 사명변경" 만우절 장난…주가조작 논란까지

전압의 단위인 볼트(volt)가 담긴 볼츠바겐(Voltswagen)…전기차 사업 집중으로 읽혀
주가 급등…SEC 조사 가능성도 있어

폭스바겐이 만우절 농담이라며 공개했던 새로운 사명 볼츠바겐(Voltswagen)으로 남겼던 트윗. 미국 폭스바겐 트위터 폭스바겐이 만우절 농담이라며 공개했던 새로운 사명 볼츠바겐(Voltswagen)으로 남겼던 트윗. 미국 폭스바겐 트위터

자동차 제조업체 폭스바겐이 개명한다고 만우절 거짓말을 했다가 주가조작 논란에 휘말렸다.

30일(현지시간)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폭스바겐 미국 지사는 브랜드를 폭스바겐(Volkswagen)에서 전압의 단위인 볼트(volt)가 담긴 볼츠바겐(Voltswagen)으로 5월부터 바꾼다는 거짓 계획을 발표했다.

자사의 첫 완전 전기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ID.4의 미국 출시를 맞아 홍보 전략으로 미리 던진 만우절(4월 1일) 농담이었다.

폭스바겐 미국 지사는 이런 내용을 담은 보도자료 초안을 지난 29일 늦게 공식 홈페이지에 잠시 게시했다가 삭제했고, 이같은 '허위 정보'는 온라인 뉴스와 트위터를 통해 확산됐다.

폭스바겐은 이튿날인 30일 정식 보도자료를 통해 브랜드 개칭이 사실이며 올해 5월부터 시행된다고 발표했다.

문제는 이같은 만우절 농담을 접한 소비자와 투자자가 진실로 받아들였고, 시장은 폭스바겐이 전기차 사업에 집중한다는 뜻으로 해석해 폭스바겐의 주가가 유럽과 뉴욕증시에서 동시에 급등했다.

전 거래일 대비 폭스바겐 주가는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에서 4.7% 올랐고, 뉴욕증시에서는 장중 한때 12%까지 치솟았다.

폭스바겐 독일 본사는 사태의 심각성을 깨닫고 미국 지사에 부랴부랴 연락을 취했다. 독일 본사 관계자는 개명 계획을 진지하게 받아들이면 안 되는 농담이었다며 "개명은 없을 것"이라고 WSJ에 해명했다.

개명 사태가 거짓말임이 확인된 뒤 뉴욕증시에서 폭스바겐 주가는 소폭 내려 9% 상승으로 장을 마쳤다.

폭스바겐은 이번 사태 때문에 주가조작 혐의로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의 조사를 받을 가능성까지 거론되고 있다. 미국 증권거래위원회의 한 관리 출신은 "보통 기업의 만우절 농담은 사소하거나 명백히 거짓말임을 알 수 있어 주가에 영향을 주지 않는다며 이는 통상적이지 않은 상황"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