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에즈 운하 좌초 에버기븐호 완전 부양→운하 통항 재개"

수에즈운하에 좌초한 컨테이너선 '에버기븐'호 뱃머리 부분에서 진행되는 준설작업 모습. 연합뉴스 수에즈운하에 좌초한 컨테이너선 '에버기븐'호 뱃머리 부분에서 진행되는 준설작업 모습. 연합뉴스
지난 23일(현지시간) 이집트 수에즈운하에서 좌초해 항로를 가로막고 있던 파나마 선적의 대만 컨테이너선 '에버기븐'호가 사고 일주일째인 29일 부양 작업에 성공한 후 선체 방향을 튼 모습. 선박 항로 실시간 추적 서비스 '플리트몬'의 동영상을 캡처한 사진이다. [제3자 제공. 판매 및 DB 금지] 연합뉴스 지난 23일(현지시간) 이집트 수에즈운하에서 좌초해 항로를 가로막고 있던 파나마 선적의 대만 컨테이너선 '에버기븐'호가 사고 일주일째인 29일 부양 작업에 성공한 후 선체 방향을 튼 모습. 선박 항로 실시간 추적 서비스 '플리트몬'의 동영상을 캡처한 사진이다. [제3자 제공. 판매 및 DB 금지] 연합뉴스


지난 23일 좌초돼 7일 동안 아시아와 유럽을 잇는 해상 지름길인 수에즈 운하를 가로막으며 세계 해상 무역의 12%를 차지하는 물류에 동맥경화를 일으켰던 초대형 컨테이넌선 에버기븐(Ever Given)호 선체가 29일 완전히 부양됐다.

한국시간으로 이날 저녁 해외 언론들의 보도에 따르면 에버기븐호가 완전 부양한 것은 물론, 운하 내 통항도 재개됐다.

아울러 에버기븐호는 앞서 예인선 등의 도움을 받은 것에서 벗어나 자체 동력으로 운하 중간 비터레이크 호수로 이동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한국시간으로 이날 낮 수에즈운하관리청(SCA)은 이날 중 선박 위치를 완전히 정상적으로 돌려 물길을 틀겠다고 밝혔고, 구체적으로는 에버기븐호를 완전히 정상 방향으로 돌리는 예인 시도를 이날 오전 11시 30분, 한국시간으로 오후 6시 30분쯤 재개할 것이라고 설명한 바 있다.

이날 낮 기준 배의 방향이 80%가량 정상적으로 돌아왔다고 SAC는 알린 바 있는데, 이어 완전 부양에까지 다다른 것이다.

대만 에버그린 소속 에버기븐호는길이 399.94m, 너비 59m, 재화중량 19만9천692t의 컨테이너선이다. 컨테이너 2만388개를 실을 수 있는 초대형 선박으로, 앞서 중국에서 출발, 네덜란드 로테르담으로 가던 중 지난 23일 수에즈 운하 중간 지점에서 좌초했다.

이어 에버기븐호가 완전 부양했지만, 1주일 동안 대기한 선박도 많은 만큼, 이들 배의 운하 통과를 비롯한 운하의 정상적 운영에는 1주일 정도의 시간이 더 필요할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