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래퍼, 사람 피 넣은 '사탄 운동화' 발매…애꿎은 나이키 '날벼락'

닐 나스 엑스 인스타그램 캡처 닐 나스 엑스 인스타그램 캡처

미국의 한 래퍼가 사람의 악마 숭배 논란을 일으킨 혈액을 담은 나이키 운동화를 판매해 논란이 된 가운데 나이키 측은 "자사는 전혀 관여한 바가 없다"고 선을 그었다.

28일(현지시간) 미국 현지 언론 보도에 따르면 래퍼 릴 나스 엑스는 나이키 '에어 맥스 97'에 실제 사람의 피 한 방울을 담은 '사탄 운동화'(Satan Shoes)를 한정 판매한다고 밝혔다.

29일(현지시간) 오전 11시 추첨을 통해 발매될 예정인 사탄 슈즈는 릴 나스 엑스와 MSCHF(스트리트웨어 업체)의 콜라보로 만들어진 제품으로, 나이키 에어 맥스 97 제품을 개조한 것으로 알려졌다.

악마의 숫자로 여겨지는 666이 새겨진 이 신발에는 성경의 누가복음 10장 18절(예수계서 이르시되 사탄이 하늘로부터 번개같이 떨어지는 것을 내가 보았노라)이 숫자로 새겨져 있다. 666족 한정으로 발매되며, 가격은 1천018달러(약 115만 3000원)로 책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이 제품에는 심지어 실제 사람의 피와 함께 붉은색 잉크 60cc가 들어간 것으로 알려져 논란을 키웠다. 실제 혈액은 공동 제작한 업체 직원 6명의 것으로 알려졌으며, 운동화 밑창에 '밀봉'돼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런 운동화가 논란이 되자 릴 나스 엑스는 자신의 공식 유튜브에 'Lil Nas X Apologizes for Satan Shoe'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지만, 해당 영상은 그의 해명이 아닌 뮤직비디오를 보여주는 것으로 이어졌다.

이 뮤직비디오에서는 릴 나스 엑스가 지옥에 떨어져 악마와 춤을 추는 장면이 포함돼 있다.

해당 소식을 접한 나이키 측은 공식 성명을 통해 "나이키는 릴 나스 엑스 및 해당 의류업체와 전혀 관계가 없으며, 이 신발을 디자인하거나 출시하지 않았으므로 해당 신발을 보증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릴 나스 엑스는 2018년 믹스테잎 'Nasarati'를 내면서 데뷔했고, 이후 'Old Town Road'를 발매하며 엄청난 인기를 얻었다. 지난 26일에는 싱글 'Montero(Call Me By Your Name)'를 발매하며 컴백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