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니 서부자바 정유공장 대형 화재…3명 실종·20여명 부상(종합)

정유공장 폐쇄하고 완전 진화에 총력…100세 할머니도 다쳐

인도네시아 서부자바주 발롱안의 정유공장에서 29일 새벽(현지시간) 대형 화재가 발생했다. AFP·연합뉴스 인도네시아 서부자바주 발롱안의 정유공장에서 29일 새벽(현지시간) 대형 화재가 발생했다. AFP·연합뉴스

인도네시아 서부자바주 발롱안의 정유공장에서 29일 새벽(현지시간) 대형 화재가 발생해 3명이 실종되고 20여 명이 다쳤으며 근로자와 인근 주민 1천여 명이 대피했다.

안타라통신 등에 따르면 인도네시아 국영 석유회사 퍼르타미나가 운영하는 발롱안 정유공장은 하루 12만5천 배럴의 원유를 정제하는 공장으로, 이날 오전 0시45분쯤 번개를 동반한 폭우가 내리는 가운데 불이 났다.

정유공장에 발생한 불기둥은 5㎞ 밖에서도 보일 정도로 맹렬히 타올라 소방차 접근 자체가 어려웠다. 정유공장 근로자와 주민들은 대형 폭발을 우려해 한밤중에 긴급 대피했다. 재난 당국은 "3명이 실종돼 수색을 계속하고 있다"고 발표했다.

20여 명의 부상자 중에는 마을 주민 100세 할머니를 비롯해 90세 노인과 80세 노인 두 명도 포함됐다. 전체 부상자 가운데 5명은 중상자로 알려졌다. 퍼르타미나 대변인은 "화재 원인은 아직 알 수 없고, 정유공장을 폐쇄하고 불길을 완전히 진화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화재 원인과 관련해 벼락이 정유공장에 떨어졌다는 설과 가스 누출설 등이 나오고 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