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얀마 쿠데타 규탄 시위 연일 유혈진압…사망자 450명 육박

현지매체 "전날에만 114명 숨져"…목격자 "식수 배달원과 행인도 총에 맞아"

27일(현지시간) 미얀마 양곤의 타케타 지역에서 군부 쿠데타 규탄 시위대가 저항을 상징하는 '세 손가락 경례'를 하며 무력진압에 나선 군경과 맞서고 있다. '미얀마군의 날'인 이날 쿠데타 규탄 시위대에 군경이 무차별 총격을 가해 100명이 넘는 시민들이 숨진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뉴스 27일(현지시간) 미얀마 양곤의 타케타 지역에서 군부 쿠데타 규탄 시위대가 저항을 상징하는 '세 손가락 경례'를 하며 무력진압에 나선 군경과 맞서고 있다. '미얀마군의 날'인 이날 쿠데타 규탄 시위대에 군경이 무차별 총격을 가해 100명이 넘는 시민들이 숨진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뉴스

'미얀마군의 날'인 27일 군부 쿠데타를 규탄하는 시위대에 군경이 무차별 총격을 가해 100명이 넘는 시민들이 숨지면서 누적 사망자 수가 400명을 넘어선 것으로 집계됐다.

28일 AP통신 등 외신은 현지 온라인 매체인 '미얀마 나우'를 인용해 전날 숨진 시민들이 114명에 달한다고 보도했다. 이는 지난 2월1일 군부 쿠데타 발생 이후 하루 기준으로 최다 사망자 수다. 앞서 가장 많은 희생자가 발생한 날은 지난 3월14일로, 당시 최대 90명이 숨진 것으로 집계됐다고 AP통신은 전했다.

미안먀 인권단체인 정치범지원협회(AAPP)에 따르면 지난 26일 기준으로 누적 사망자수는 328명이다. 여기에 전날 사망자 수를 합치면 지금까지 군부의 유혈진압으로 숨진 시민은 거의 450명에 육박한다.

현지 매체인 '이라와디'는 군사정부를 반대하는 시위를 벌이다 사망한 시민은 현재까지 429명에 달한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는 전날 하루에만 5살된 어린이를 포함해 적어도 15세 미만의 시민 4명이 숨진 것을 비롯해 최소 102명이 목숨을 잃었다고 전했다.

또 시위에 참가하지 않았던 시민들도 군경의 총에 맞아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양곤 지역에서 활동중인 한 간호사는 "식수 배달원과 행인도 머리와 배에 총을 맞아 숨졌다"고 전했다.

시민들은 전날 '미얀마군의 날'을 맞이해 애초 명칭인 '저항의 날'로 바꿔 부르면서 미얀마 전역에서 시위에 나섰다. 지난 1945년 제2차 세계대전 중 자국을 점령한 일본군에 맞서 무장저항을 시작한 것을 기념하는 '저항의 날'은 1962년 군부 정권이 쿠데타로 집권한 뒤 '미얀마군의 날'로 명칭이 바뀌었다.

군부는 제76회 '미얀마군의 날'을 기념하며 군인과 무기들을 대거 동원해 열병식을 개최하면서 시위대에 대한 무자비한 유혈 진압을 예고했다. 민 아웅 흘라잉 최고사령관은 열병식에 앞서 행한 TV 연설에서 "안정과 안전을 해치는 폭력적 행위들은 부적절하며 받아들일 수 없다"고 경고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