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Z 백신 효능 79%→76% "최신 데이터 재검토"

아스트라제네카(AZ)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백신과 주사기의 모습. 연합뉴스 아스트라제네카(AZ)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백신과 주사기의 모습. 연합뉴스

아스트라제네카(AZ)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백신 효능이 앞서 발표된 79%에서 76%로 3%포인트 수정됐다.

25일 외신들에 따르면 아스트라제네카는 이날 해당 결과를 데이터안전감시위원회(DSMB)에 제출했다. 아스트라제네카는 지난 22일 미국 임상시험 결과 효능이 79%라고 밝혔으나, 사흘만에 하향 수정된 결과를 재발표한 것.

아스트라제네카에 따르면 백신의 65세 이상에 대한 효능은 85%, 중증 예방률은 100%이다.

아스트라제네카는 자사 백신 효능이 79%라고 발표한 후 곧장 미국 보건당국 등으로부터 데이터 신뢰성에 문제가 있다는 등의 지적을 받았다.

DSMB는 아스트라제네카가 앞서 발표에서 가장 최근의 자료가 아닌, 효능 산출에 유리한 자료를 사용했다고 지적했다.

이에 아스트라제네카는 최근 데이터를 재검토해 신속히 효능 데이터를 공개하겠다고 밝혔고, 이날 3%포인트 떨어진 효능을 공식 발표한 것이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