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질 코로나 하루 사망 첫 3천명 넘어…"끔찍한 상황"

신규 확진 8만명대, 범미보건기구 "이웃 국가에도 영향"

브라질이 코로나19 확산으로 비상인 가운데 23일(현지시간) 상파울루의 빌라 포르모자 공동묘지에서 코로나19 사망자의 장례식이 치러지고 있다. 연합뉴스 브라질이 코로나19 확산으로 비상인 가운데 23일(현지시간) 상파울루의 빌라 포르모자 공동묘지에서 코로나19 사망자의 장례식이 치러지고 있다. 연합뉴스

브라질의 코로나19 하루 사망자가 처음으로 3천명을 넘었다. 신규 확진자는 8만명대로 올라섰다.

브라질 보건부는 23일(현지시간) 발표한 보고서를 통해 누적 사망자가 전날보다 3천251명 많은 29만8천676명으로 늘었다고 밝혔다. 이날 하루 사망자는 종전 최다 기록인 지난 16일의 2천841명보다 410명 많다. 하루 사망자는 최근 2천명대를 계속하다가 21일과 전날에는 1천명대로 줄었으나 이날은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가장 큰 수치를 나타냈다.

누적 확진자는 전날보다 8만2천493명 많은 1천213만19명으로 집계됐다. 신규 확진자는 최근 8만∼9만명대를 계속했으며 21일과 전날엔 4만 명대로 증가 폭이 줄며 진정세를 보였으나 이날 다시 8만명대로 올라섰다.

브라질 언론 컨소시엄이 집계하는 1주일 동안의 하루 평균 사망자는 2천349명으로 하루 만에 최다 기록을 바꿨다. 주간 하루 평균 사망자가 1천명을 넘는 상황은 이날까지 62일째 계속된 가운데 지난달 27일부터 이날까지 25일째 날마다 최다 기록을 경신하고 있다.

브라질에서 인구가 가장 많은 지역이자 의료 여건이 상대적으로 좋은 상파울루주의 하루 사망자가 1천명을 넘으면서 보건당국에는 비상이 걸렸다.

브라질의 코로나19 상황이 갈수록 악화하면서 국제사회의 경고가 잇따르고 있다. 세계보건기구(WHO) 산하 범미보건기구(PAHO) 카리사 에티엔 국장은 이날 언론 브리핑을 통해 "불행하게도 브라질의 끔찍한 상황이 이웃 국가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면서 베네수엘라 볼리바르주와 브라질-페루, 브라질-볼리비아 국경지역에서 감염 사례가 늘고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