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변화 역점' 바이든, 인프라 패키지서 청정에너지 승부건다

기후변화 대응-경제 회복-좋은 일자리 '삼각 선순환' 전략
기후변화·청정에너지 지출 2조달러 상회 전망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3일(현지시간) 오하이오주를 방문한 뒤 백악관에 도착해 취재진을 만나고 있다. 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3일(현지시간) 오하이오주를 방문한 뒤 백악관에 도착해 취재진을 만나고 있다. 연합뉴스

초대형 코로나19 부양책 입법을 마무리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다음 타깃인 3조 달러대 매머드급 인프라 패키지를 통해 청정에너지에 승부를 걸 태세다. 행정부의 역점사업인 기후변화 문제를 인프라 건설에 연계, 청정에너지산업 육성을 통해 질 좋은 일자리를 창출하겠다는 구상인 셈이다.

뉴욕타임스(NYT)는 23일(현지시간) 바이든 대통령의 다음 중대과업인 인프라 패키지가 기후변화와 싸우기 위한 기록적 지출로 미국의 낡은 인프라를 재건하는 도화선이 될 것이라며 이는 규모나 범위 면에서 민주당 의원들에게조차 거대한 정치적 변화를 의미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NYT에 따르면 참모들은 경제를 활성화하기 위한 다양한 계획에 3조∼4조달러(약 3천400조∼4천534조원) 사이의 지출 및 세액공제를 투자하는 구상에 대해 이번 주 바이든 대통령에게 보고할 계획이다. NYT는 그 규모가 최대 4조달러 상당에 달할 수 있다고 전했다. 예산은 두 개의 패키지로 나뉘어 배정되는 방안이 추진되는데, 바이든 행정부는 지구 온난화의 주범인 이산화탄소 배출 중단 노력에 터를 잡은 인프라 법안부터 먼저 마련한다는 방침이라고 NYT는 전했다.

행정부 당국자들은 청정에너지로의 전환 가속이 이번 인프라 안의 모든 부분을 뒷받침하는 핵심축이라고 입을 모으고 있다. 더 많은 재생 에너지를 운반할 수 있는 전기전선 건설, 전기차 충전소 건설, 배출 감축을 위한 유정 및 가스정 막음 작업, 폐탄광 복원 등이 이에 포함된다고 NYT는 보도했다.

에너지 효율성을 높인 신규 주택 100만 채 건설 및 기존 구조물의 에너지 효율성 향상을 위한 재원도 마련될 예정이다. 또한 수천억 달러는 고급 밧데리 제조와 같은 고성장 미래 산업에 투입될 계획이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