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20대 의대생, 아스트라제네카 접종 후 사망…혈전 발견

프랑스 당국 "현재 혈전과 백신 간의 연관성 없다"

장 카스텍스(55) 프랑스 총리가 19일(현지시간) 파리 근교 생망데의 한 병원에서 아스트라제네카(AZ)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받고 있다. 유럽의약품청(EMA)이 AZ 백신의 안전성을 재확인한 이후 유럽 주요국 지도자들이 잇따라 AZ 백신을 맞았거나 맞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연합뉴스 장 카스텍스(55) 프랑스 총리가 19일(현지시간) 파리 근교 생망데의 한 병원에서 아스트라제네카(AZ)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받고 있다. 유럽의약품청(EMA)이 AZ 백신의 안전성을 재확인한 이후 유럽 주요국 지도자들이 잇따라 AZ 백신을 맞았거나 맞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연합뉴스

프랑스에서 아스트라제네카 코로나19 백신을 맞은 20대 의대생이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해 당국이 조사에 들어갔다. 숨진 뒤 부검에서 혈전(피가 응고된 덩어리)이 발견됐지만 정확안 사인은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AFP통신은 23일(현지시간) 프랑스 서부 낭트에서 지난 8일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맞은 26세 의대생이 열흘 만인 18일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사망 다음날 부검이 이뤄져 시신에서 혈전이 발견됐지만, 현지 검찰은 사인과 정황을 규명하기 위해 추가 검사가 필요한 상황이라 밝혔다.

 

프랑스 의약품안전청(ANSM)은 "이번 사건을 두고 심층적인 임상연구가 이뤄지고 있다"면서 "현재로선 혈전 생성과 백신 접종 간의 연관성은 없다"고 해명했다.

앞서 프랑스는 지난 15일 혈전 부작용을 우려해 예방 차원에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을 일시적으로 중단했하기도 했다.

18일 유럽의약품청(EMA)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과 혈전 발생 사이엔 인과관계가 확인되지 않는다는 발표한 후 하루 만에 접종을 재개했지만, 프랑스 고등보건청(HAS)은 55세 이상 고령자만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맞아야 한다고 권고했다.

이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 후 혈전이 생겼다는 보고가 55세 미만에만 나타났기 때문이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