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Z "코로나백신, 미 대규모 임상서 효과 79%…혈전 안나타나"(종합)

"65세 이상 고령자는 80% 효과…중증 차단 100%"

아스트라제네카의 코로나19 백신. 아스트라제네카의 코로나19 백신.

제약사 아스트라제네카(AZ)가 자사의 코로나19 백신이 미국에서 진행한 임상 3상시험에서 79%의 효과가 나타났다고 발표했다고 AP통신 등 외신들이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기존 대규모 임상에서 나타난 효과(70.4%)보다 다소 높아진 것이다. 미국 임상시험에는 3만2천449명이 참여했는데, 약 2만명은 백신을 접종하고 나머지는 위약(플라시보)을 투약해 비교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아스트라제네카는 보도자료를 통해 자사 백신이 코로나19 증상 발현을 예방하는 데 79% 효능을 보였고, 특히 입원이 필요한 중증으로의 진행을 막는 데에는 100% 효과를 보였다고 밝혔다. 65세 이상 고령자에게서는 전체 평균보다 소폭 더 높은 80%의 효과를 나타냈다. 백신은 고령자를 포함해 모든 연령대에서 효과를 보였다고 AZ 측은 덧붙였다. 특히 이번 미국 임상 시험에서 혈전 형성 위험을 증가시키지는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AFP 통신이 전했다.

의학계에서는 그동안 새 임상연구 결과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효과를 둘러싼 혼란을 종식할 수 있다는 기대를 갖고서 이번 임상시험 결과를 기다려왔다고 AP통신은 전했다. 작년 말 AZ 발표에 따르면 아스트라제네카의 코로나19 백신이 임상시험 과정에서 보인 평균 면역 효과는 70.4%로, 95%인 화이자, 94.5%인 모더나에 비해 효능이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난 바 있다.

아스트라제네카와 코로나19 백신을 공동개발한 영국 옥스퍼드대 역시 이날 미국, 칠레, 페루에서 전 연령대를 상대로 진행한 임상 3상시험에서 AZ의 코로나19 백신이 안전하고 높은 효능을 가진 것으로 나타났다고 발표했다. 옥스퍼드 백신 그룹을 이끄는 앤드루 폴러드는 "새 대상자들을 상대로 주목할만한 효능을 보여준 것은 대단한 소식으로, 옥스퍼드대가 주도한 임상시험의 결과와도 부합한다"고 말했다고 로이터통신이 전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