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 안 받고 일본인 관중도 50%로 축소' 도쿄올림픽 손실만 17조 예상

오는 7월로 예정된 도쿄올림픽·패럴림픽을 앞두고 일본 정부와 올림픽 조직위는 개최 의사를 분명히 밝히고 있지만, '재연기' 또는 '취소' 여론이 갈수록 높아지고 있다. 교도통신은 지난 6~7일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 도쿄올림픽 재연기·취소 여론이 지난달보다 2.2%포인트 높아진 82.3%에 달했다고 보도했다. 예정대로 개최해야 한다는 응답은 14.5%에 그쳤다. 사진은 지난 4일 마스크를 쓴 한 행인이 도쿄에서 올림픽 로고 앞을 지나가는 모습. 연합뉴스 오는 7월로 예정된 도쿄올림픽·패럴림픽을 앞두고 일본 정부와 올림픽 조직위는 개최 의사를 분명히 밝히고 있지만, '재연기' 또는 '취소' 여론이 갈수록 높아지고 있다. 교도통신은 지난 6~7일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 도쿄올림픽 재연기·취소 여론이 지난달보다 2.2%포인트 높아진 82.3%에 달했다고 보도했다. 예정대로 개최해야 한다는 응답은 14.5%에 그쳤다. 사진은 지난 4일 마스크를 쓴 한 행인이 도쿄에서 올림픽 로고 앞을 지나가는 모습. 연합뉴스

오는 7월 예정된 도쿄올림픽·패럴림픽이 결국 해외 관중이 없이 치러지게 되면서 '부흥올림픽'을 기대했던 일본 정부가 막대한 경제적 손실을 입게 됐다.

20일 일본 공영방송 NHK에 따르면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 도쿄올림픽 대회 조직위원회 등은 5자 회담에서 도쿄올림픽·패럴림픽을 해외 관중이 없이 치를 것이라고 밝혔다.

마루카와 다마요 일본 정부 올림픽 담당상은 회담 후 기자들과 만나 "지난번 회담에서 해외 관객 (참석) 방향에 대해 이달 중 결정을 내리기로 했지만, 오늘의 협의에서 해외 관객 수용을 포기하는 것으로 합의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무토 도시로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 사무총장은 "올림픽 입장권 60만장과 패럴림픽 입장권 30만장을 환불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와 함께 IOC와 대회 조직위원회는 다음달 다시 회의를 (국내) 관객수를 결정하기로 했다.

도쿄올림픽 조직위는 당초 780만 장의 티켓을 판매할 방침으로 일본 매체 보도에 따르면 티켓 가운데 10~20% 정도를 해외 관중들이 구매한 것으로 추정된다. 아울러 일본 자국내 관중도 절반으로 제한하는 결정이 내려질 가능성이 높다고 교도통신은 전했다.

앞서 지난해 12월 조직위 측은 올림픽을 치르는 전체 예산을 154억 달러(약 17조4020억원)로 확정해 발표했다. 행사는 당초 지난해 열릴 예정이었지만 1년 미뤄지면서 28억달러(약 3조1640억원)의 추가 비용이 발생했다.

스포츠 경제학 등을 전문으로 하는 간사이(關西)대학의 미야모토 가쓰히로(宮本勝浩) 명예교수는 해외 관중없이 일본인 관중을 절반으로 해서 개최하게 되면 경제적 손실은 1조6258억엔(16조8763억원)에 달한다고 추산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