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링컨 美 국무장관 "일본 위안부 여성문제는 심각한 인권침해"

미국의 오랜 친구 한국과 일본 화해의 정신으로 문제 해결하길 격려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 연합뉴스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 연합뉴스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부 장관은 18일 "2차 세계대전 당시 일본군에 의한 것을 포함해 여성에 대한 성적 착취는 심각한 인권침해라는 것을 우리는 오랫동안 이야기해왔다"고 말했다.

블링컨 장관은 이날 KBS가 방영한 인터뷰에서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대해 이 같은 입장을 밝혔다. 블링컨 장관은 과거 국무부 부장관 시절에도 한미일 협력 강화를 위해 노력했으며, 당시 한국과 일본이 2015년 발표한 위안부 합의에도 관여한 것으로 알려지는 등 위안부 문제에 대해 이해도가 높다는 평가를 받는다.

그는 "우리는 과거에도 그랬으며 지금도 우리의 친한 친구이자 파트너인 한국과 일본이 화해의 정신으로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도록 강력히 격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위안부 역사를 왜곡한 마크 램지어 미국 하버드대 로스쿨 교수의 논문에 대해서는 "그 논문을 알지 못한다"고 말했다.

그는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의 담화에 대한 질문에 "평양에서 말한 바는 들었지만 대북 정책 검토를 하는 지금 제가 듣고 싶은 목소리는 우리 친한 파트너들의 것"이라고 답했다.

북미 싱가포르 합의 계승 여부에 대해서는 "우리는 대북 정책을 검토 중이며 여기 한국에 있는 우리 파트너들의 관점을 충분히 알 수 있도록 매우 주의 깊게 듣고 있다"고만 말했다.

블링컨 장관은 SBS와 인터뷰에서 미국의 대북특별대표가 공석이라는 지적에 "상대적으로 짧은 시간 내에, 앞으로 수주, 확실히 몇 달 안에는 (새 대표를)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미국, 일본, 호주, 인도 4개국의 협의체 '쿼드'(Quad)에 대해서는 "우리는 한국과는 신남방 정책과 관련해 밀접하게 협력하고 있고, 쿼드와 관련해서도 협조할 수 있는 방법을 찾을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