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구시보 "한국은 중국에 경제 의존, 中 봉쇄전략 참여 못 한다"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후 청와대에서 미국의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과 로이드 오스틴 국방장관 접견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오스틴, 블링컨 장관, 문 대통령, 정의용 외교부 장관, 서욱 국방부 장관.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후 청와대에서 미국의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과 로이드 오스틴 국방장관 접견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오스틴, 블링컨 장관, 문 대통령, 정의용 외교부 장관, 서욱 국방부 장관. 연합뉴스

한국이 경제적으로 중국에 크게 의존해 미국의 '반중 동맹'에서 '약한 고리'가 될 것이라는 중국 매체의 평가가 18일 나왔다.

관영 환구시보의 영문판 글로벌타임스는 이날 로이드 오스틴 미 국방장관의 전날 "북한과 중국의 전례 없는 위협으로 한미동맹은 그 어느 때보다 더 중요하다"고 강조한 것에 대해 "경제·정치적으로 중국과 긴밀히 연계된 한국은 미국이 주도하는 중국 봉쇄를 위한 아시아 동맹과 거리 두기에 나설 가능성이 높다"고 보도했다.

이어 "한국의 이 같은 움직임은 반중국 봉쇄 전략에 적극 가담할 뜻을 드러낸 일본과 대조된다"며 "한국은 미국의 중국 봉쇄 전략에서 '약한 고리'가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신문은 "한국 입장에서 볼 때 바이든 행정부의 아시아 전략은 여전히 '미국 우선주의'를 중심에 두고 있다. 동북아에서 미국의 이익만 추구할 뿐 한국의 이익은 고려하지 않고 있다"는 정즈용 푸단대 조선한국연구센터 주임의 인터뷰를 싣기도 했다.

그는 "한국은 여러 구조적 딜레마에 직면해 있으며, 침체된 경기 회복과 남북관계 복원 등 정치·경제적 측면에서 중국의 도움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했다.

다즈강 헤이룽장성 사회과학원 동북아연구소장도 신문 인터뷰에서 바이든 정부가 북한에 대해 강경한 자세를 취하면서 연합훈련을 부각한 것이 한국을 수세적 위치로 몰았다고 지적하면서 "이는 한국이 미국으로부터 더욱 거리를 두고 한반도 문제 대응에서 중국 쪽으로 더 기울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