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투' 휘말려 추락한 미 클래식 거장 러바인, 77세로 별세(종합)

메트 오페라 40년 이끈 미 최고 지휘자…10대 남성들 성추행 의혹 폭로

지난 9일 타계한 것으로 알려진 세계적 지휘자 제임스 러바인. AFP·연합뉴스 지난 9일 타계한 것으로 알려진 세계적 지휘자 제임스 러바인. AFP·연합뉴스

10대 남성 성추행 의혹 폭로로 불명예 퇴진했던 세계적인 지휘자 제임스 러바인이 별세했다고 뉴욕타임스(NYT)가 1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향년 77세. 주치의인 렌 호로비츠는 러바인이 지난 9일 캘리포니아주 팜스프링스에서 자연사했다고 밝혔다.

'미투'(Me Too·나도 당했다) 운동을 계기로 과거 성추행 의혹이 불거지기 전까지 그의 음악 경력은 그야말로 탄탄대로였다. 1943년 오하이오주 신시내티에서 태어난 러바인은 일찌감치 '피아노 천재'라는 찬사를 받으며 뉴욕 줄리아드음대를 졸업한 뒤 1963년부터 클리블랜드 오케스트라의 부지휘자로 활약했다.

1971년 푸치니의 '토스카' 지휘로 뉴욕 메트로폴리탄 오페라라에 데뷔한 그는 1973년 수석지휘자로 승격했다. 1975년부터는 음악감독으로, 1986년부터는 예술감독으로 각각 활동 영역을 넓혔다.

파킨슨병 등 건강 문제로 2016년 상근 음악감독에서 물러난 그는 1968년부터 당시 10대 남성 3명을 성추행했다는 의혹이 2018년 폭로되면서 위기를 맞았다. 메트 오페라는 조사를 거쳐 2018년 3월 그를 전격 해고했다. 러바인은 "사실무근"이라고 반박하며 계약 위반과 명예훼손 등을 이유로 메트 오페라와 소송전을 벌였고, 메트 오페라는 그에게 350만달러를 지급하는 것으로 합의를 봤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