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신 중 코로나19 백신맞은 美여성, 항체 가진 아기 출산

미국 코네티컷주 하트퍼드 병원에서 한 의사가 모더나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접종받고 있다. 연합뉴스 미국 코네티컷주 하트퍼드 병원에서 한 의사가 모더나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접종받고 있다. 연합뉴스

미국에서 임신 중 코로나 19 백신을 접종한 여성이 항체를 가진 아기를 출산했다.

16일(현지시간) 외신에 따르면 미국 플로리다 팜비치카운티에서 출산 몇 주 전 코로나19 백신을 맞은 여성이 항체가 있는 아기를 출산했다.

의료 종사자인 이 여성은 임신 36주차이던 지난 1월 미국 제약업체 모더나의 백신 1회분을 접종했고 3주 뒤 건강한 여자아이를 낳았다.

연구진은 엄마의 코로나19 항체가 아기에게 전달됐는지 확인하기 위해 탯줄에서 혈액 샘플을 채취했다.

연구진은 "우리가 아는 한 여성의 백신 접종 후 제대혈에서 검출 가능한 코로나 19 항체를 가진 아기가 태어난 첫 사례"라며 "산모에 대한 백신 접종을 통해 감염으로부터의 보호하거나 위험을 줄일 가능성이 있다는 걸 보여준다"고 밝혔다.

여성은 28일 간격으로 백신을 맞는다는 일정에 따라 출산을 한 뒤 2차 접종을 마쳤다.

다만 의료진은 아기가 항체에 의해 실제 보호받을 수 있을지, 항체가 얼마나 지속하는지에 대해선 추가 연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영국 가디언은 이들의 연구는 아직 동료 검토(peer review)가 이뤄지지 않았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