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미얀마 쿠데타 이후 평화 시위자 최소 138명 사망"

미국 "민주주의 회복 요구에 총탄으로 응답"…국제사회 조치 촉구

군부 쿠데타에 항의하는 미얀마 시민들이 16일(현지시간) 양곤에서 시위에 나서고 있다. AP·연합뉴스 군부 쿠데타에 항의하는 미얀마 시민들이 16일(현지시간) 양곤에서 시위에 나서고 있다. AP·연합뉴스

미얀마에서 지난달 1일 쿠데타 발생 이후 최소 138명의 시위자가 사망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유엔이 15일(현지시간) 밝혔다.

스테판 두자릭 유엔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우리는 미얀마에서 유혈사태로 가득 찬 주말을 목격했다"며 "유엔 인권사무소에 따르면 여성과 아이를 포함해 최소 138명의 평화 시위자가 폭력 사태 속에 살해됐다"고 말했다. 주말인 지난 13일 사망자 18명, 14일 사망자 38명이 포함된 수치라고 두자릭 대변인은 설명했다.

그러나 실제 사망자 수는 이보다 더 많을 가능성이 있고, 날이 갈수록 눈덩이처럼 불어나고 있다. 현지 매체인 '미얀마 나우'는 병원 3곳의 자료를 취합한 결과 14일 최대 도시 양곤에서만 최소 59명이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15일에도 제2 도시 만달레이와 중부 지역 여러 곳에서 군경의 실탄 발포 등으로 최소 11명이 목숨을 잃고 부상자가 속출했다고 AFP통신이 현지 의료진 등의 말을 인용해 보도했다.

이번 사태와 관련해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은 "평화시위대를 겨냥한 계속되는 폭력과 미얀마인들의 가장 기본적인 인권에 대한 침해를 강하게 규탄한다"면서 "국제사회가 미얀마인들과 그들의 민주적 열망과 연대해 함께 나서야 한다는 입장을 재확인한다"고 밝혔다고 두자릭 대변인이 전했다.

젤리나 포터 미국 국무부 부대변인도 "버마(미얀마의 옛 이름)의 민주주의 회복에 대한 요구에 군부는 총탄으로 응답했다"면서 "군부의 폭력은 부도덕하고 변명의 여지가 없다"고 비판했다. 바이든 미 행정부는 쿠데타로 정권을 장악한 미얀마 군부의 전·현직 관계자 및 이들과 연계된 기업 등을 대상으로 지난달 경제 제재에 나섰고 제재 대상을 확대해왔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