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일 오전 BTS의 그래미→오후 윤여정의 아카데미

 

방탄소년단(BTS), 윤여정. 매일신문DB, 네이버 영화 방탄소년단(BTS), 윤여정. 매일신문DB, 네이버 영화

한국시간으로 3월의 세번째 월요일인 15일, 그룹 방탄소년단(BTS)과 배우 윤여정으로부터 미국발 희소식이 잇따라 전해질지에 관심이 향하고 있다.

BTS는 한국 대중가수 최초로 후보에 오른 제63회 그래미 어워드 본 시상식에서 수상할 지 여부, 윤여정의 경우 역시 한국 배우로는 최초로 아카데미(오스카) 연기상 후보가 될 지 여부가 이때 결정되는 것.

우선 BTS의 그래미 어워드 '베스트 팝 듀오/그룹 퍼포먼스' 부문 수상 여부가 이날 본 시상식에 앞서 진행되는 프리미어 세리머니(사전시상식)에서 결정된다. BTS는 히트곡 '다이너마이트'를 앞세워 테일러 스위프트, 레이디 가가 등과 겨룬다. 프리미어 세리머니는 한국시간으로 15일 오전 4시부터 진행된다. 즉 한국시간으로 15일 오전 9시(미국 로스앤젤레스 현지시간 14일 오후 5시)부터 진행되는 그래미 어워드 본 시상식에 앞서 결과가 나올 예정이다.

그래미 어워드에서는 앞서 1993년 클래식 부문에서 소프라노 조수미, 2008년 녹음기술 부문에서 음반 엔지니어 황병준 씨가 수상한 바 있다. 그러나 대중가수가 후보로 오른 것은 BTS가 최초 사례이다.

BTS는 빌보드 뮤직 어워드에서 4년 연속, 아메리칸 뮤직 어워드에서 3년 연속 수상했고, 이번에 첫 그래미 어워드 수상을 노린다. 특히 그래미 어워드는 대중음악계의 아카데미상에 비견되는만큼, 수상 자체가 BTS 및 케이팝 역사에서 중요한 기록이 될 것으로 보인다. 물론 수상을 하지 못하더라도, 이번에 후보에 오른 것 역시 수상에 못잖은 기록으로 남을 전망이다.

이어 영화 '미나리'에 출연한 윤여정의 경우 한국시간으로 15일 오후 9시 30분(미국 동부 현지시간 15일 오전 8시 30분)쯤 제93회 아카데미 시상식 후보 발표에서 아카데미 무대를 밟을 지 여부가 결정된다.

앞서 미나리는 미국 유수 영화제 및 시상식에서 90개 부문 수상을 했는데, 이 가운데 3분의 1에 달하는 32개가 윤여정이 받은 여우조연상이다.

이 같은 흐름 상 아카데미에서도 윤여정이 여우조연상 후보로 선정될 가능성이 높다는 전망이 나온다. 지난해 아카데미에서 봉준호 감독 영화 '기생충'이 모두 6개 부문 후보에 올라 이 가운데 작품상, 감독상, 각본상, 국제영화상 등 4개 부문 수상을 했는데, 연기상의 경우 후보 선정과 인연이 없었다.

그러나 이번에는 분위기가 좀 다르다. 버라이어티와 골드더비 등 미국 주요 매체들의 예측에서 윤여정이 여우조연상 부문엣 영화 '더 파더' 올리비아 콜맨과 1~2위를 다투는 것으로 나타나고 있고, 미나리 주연 스티븐 연과 한예리도 남우 및 여우주연상 후보 4~5위권에 이름이 오르고 있다.

이번에 미나리에서 연기상 후보를 배출하면 이는 한국 배우로는 최초가 된다. 아카데미 시상식은 한달여 후인 4월 25일 개최된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