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얀마 쿠데타 규탄시위 또 유혈진압…누적 사망자 100명 육박

현지 매체 "군부 쿠데타 이후 최소 92명 사망"…13일에만 9명 살해돼
로이터 "전날 최소 13명 숨져…사망자 80명 넘고 2천100명 이상 체포돼"

군부 쿠데타에 항의하는 미얀마 시위대가 14일(현지시간) 제2 도시 만달레이에서 피켓과 확성기를 든 채 행진하고 있다. AP·연합뉴스 군부 쿠데타에 항의하는 미얀마 시위대가 14일(현지시간) 제2 도시 만달레이에서 피켓과 확성기를 든 채 행진하고 있다. AP·연합뉴스

미얀마 군경이 쿠데타에 항의하는 시위 참가자들에 대해 연일 유혈진압에 나서면서 누적 사망자 수가 100명에 육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현지 매체인 이라와디에 따르면 전날에만 미얀마 군경에 의해 9명의 시민이 살해돼 현재까지 사망자 수는 최소 92명으로 집계됐다. 미얀마 군부는 지난달 1일 쿠데타를 일으킨 뒤 이를 규탄하는 시위 참가자들에게 총격과 폭행을 가하는 등 강경 진압에 나서고 있다.

이날 제2 도시 만달레이 지역에서는 연좌시위를 벌이던 5명의 시민이 군경의 무차별 총격으로 숨졌다. 이 과정에서 부상자가 대거 발생, 사망자 수는 더 늘어날 것으로 이 매체는 전했다.

현지 주민들에 따르면 당시 불교 승려를 포함한 20여 명이 총격을 받았으며, 상당수가 위중한 상태다. 또 진압병력을 피해 달아난 젊은 시위 참가자들을 숨겨줬던 한 시민은 머리에 실탄을 맞은 뒤 군경에 의해 끌려간 뒤 행적이 묘연한 상황이다.

바고 지역에서는 19살의 미얀마 해양대 재학생이 총격으로 숨졌으며, 4명이 실탄에 맞았다. 최대 도시인 양곤에서는 적어도 2명이 살해됐다고 현지 주민들이 전했다. 중부 마궤 지역에서는 시위 참가자 한 명이 숨졌고, 최소 13명이 체포됐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미얀마 정치범지원협회(AAPP)에 따르면 지금까지 사망자는 80명을 넘어섰고, 2천100명이 넘는 시민들이 체포됐다고 로이터통신은 보도했다. 또 전날 최소 13명이 숨졌다면서 군부 쿠데타 발생 이후 가장 잔인한 날들 중 하루였다고 현지 언론과 목격자들을 인용해 전했다.

군경은 심야에 주택가를 돌면서 시위대와 상관없는 시민들을 살해하거나 임의로 체포하는 등 잔학행위도 서슴지 않고 있다고 이라와디는 전했다. 시민들이 이에 저항하면 자동차 유리창과 점포를 부수는 등 사유재산에 피해를 주는 경우도 있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