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카데미상 예측 사이트…'미나리' 작품·감독 등 6개 부문 후보 예상

윤여정 여우조연상·스티븐 연 남우주연상 후보 지명 예측

영화 '미나리'에 출연한 윤여정. 판씨네마(주) 제공 영화 '미나리'에 출연한 윤여정. 판씨네마(주) 제공

영화 '미나리'가 아카데미상 6개 부문 후보에 오를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미국 할리우드 시상식 예측 전문 사이트 골드더비는 12일(현지시간) '미나리'가 작품, 감독, 남우주연, 여우조연, 각본, 음악상 등 아카데미상(오스카상) 6개 부문 후보에 오를 것으로 예상했다. 아카데미는 오는 15일 후보를 발표한다.

골드더비는 영화 전문 기자와 자체 편집자, 사이트 회원 등 8천여명의 예측 결과를 종합해 오스카상 23개 부문 후보에 오를 예상 작품과 감독, 배우 등을 추려냈다.

오스카 최고 영예인 작품상 후보에는 '미나리'를 포함해 '노매드랜드', '더 트라이얼 오브 더 시카고7', '마 레이니, 그녀가 블루스', '맹크', '프라미싱 영 우먼', '원 나이트 인 마이애미', '더 파더', '주다스 앤드 더 블랙 메시아', '사운드 오브 메탈'이 예측됐다.

감독상 후보로는 '미나리'의 리 아이작 정(정이삭) 감독과 클로이 자오('노매드랜드'), 데이비드 핀처('맹크'), 에런 소킨('더 트라이얼 오브 더 시카고7'), 에메랄드 펜넬('프라미싱 영 우먼') 감독이 지명될 것으로 예상됐다.

'미나리'에서 한국 할머니 '순자' 역을 맡은 윤여정이 여우조연상 후보에, 주연인 한국계 스티븐 연은 남우주연상 후보에 들 것으로 예상했다.

다만 최종 수상 예측 결과는 달랐다. 골드더비는 여우조연상과 남우주연상 최종 수상자로 각각 '더 파더'의 올리비아 콜먼과 '마 레이니, 그녀가 블루스'의 채드윅 보즈먼을 꼽았고, 작품상과 감독상도 '노매드랜드'가 차지할 것이라 봤다.

영화 '미나리' 포스터. 네이버 영화 영화 '미나리' 포스터. 네이버 영화

미국 언론들도 '미나리'의 오스카상 주요 부문 후보 지명을 전망하고 있다.

영화 전문매체 인디와이어는 '미나리'를 작품, 감독, 남우주연, 여우조연, 각본, 편집, 음악상 등 7개 부문 후보로 꼽았고, 로스앤젤레스타임스(LAT)는 작품, 감독, 남우주연, 여우조연, 각본, 음악 등 6개 부문 후보가 될 것이라 내다봤다.

USA 투데이는 미나리가 작품, 감독, 남우주연, 여우조연상 등 주요 부문 후보에 오를 것으로 예상하면서 여우조연상 후보로 거론되는 윤여정이 "'신스틸러'로서 '미나리'에 대한 (팬들의) 사랑 물결을 타고 있다"고 전했다.

앞서 뉴욕타임스(NYT)도 '미나리'의 주연 스티븐 연과 조연 윤여정 등 출연진이 배우상 후보 지명을 받을 것으로 예측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