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바백스 백신, 최종 임상에서 96.4% 예방효과…韓 2천만명분 확보

영국발 변이엔 86%…중증·사망 방지 100% 주목

미국 바이오기업 노바백스가 개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이 3단계 임상시험(3상)에서 변이가 이뤄지지 않은 기존 바이러스에 대해 96.4%의 예방효과를 보였다고 로이터 통신 등이 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영국발 변이 코로나19에 대한 예방효과도 86%에 달한다고 노바백스 측은 밝혔다. 사진은 노바백스사의 로고 앞에 놓인 코로나19 백신과 주사기의 모습. 연합뉴스 미국 바이오기업 노바백스가 개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이 3단계 임상시험(3상)에서 변이가 이뤄지지 않은 기존 바이러스에 대해 96.4%의 예방효과를 보였다고 로이터 통신 등이 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영국발 변이 코로나19에 대한 예방효과도 86%에 달한다고 노바백스 측은 밝혔다. 사진은 노바백스사의 로고 앞에 놓인 코로나19 백신과 주사기의 모습. 연합뉴스

미국 바이오기업 노바백스가 개발한 코로나19 백신이 3단계 임상시험에서 96%의 예방 효과를 나타났다고 11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이 보도했다.

이같은 결과는 변이가 이뤄지지 않은 기존 바이러스에 대한 예방 효과로, 화이자와 모더나 백신의 효능을 뛰어넘는 수치다. 앞서 화이자는 95%, 모더나는 94.1% 효능을 보였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정량을 모두 투여했을 때 62%, 얀센 백신은 여러 나라에서 진행한 3상 평균 예방 효과가 66%를 기록했다.

노바백스는 영국발 변이 코로나19에 대한 예방효과도 86%, 남아프리카공화국발 변이에는 그 수치가 55.4%로 떨어졌다는 2상 최종결과가 나왔다고 설명했다.

특히 노바백스는 기존, 변이 바이러스를 비롯해 감염자의 상태가 중증 또는 사망으로까지 악화하는 것을 방지하는 데에는 100% 효과를 보였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노바백스는 여러 국가를 대상으로 자사 백신의 사용 승인을 요청하기 위한 작업에 착수할 예정이다.

노바백스 백신은 합성 항원 백신이다. 항원 단백질을 합성한 뒤 면역증강제와 섞어 인체에 주입해 면역반응을 유도한다. 가장 많이 사용되는 백신 방식 중 하나로 오랜 기간 사용해와 안전성이 높다고 알려졌다.

또 화이자, 모더나 백신과 달리 2~8도 냉장 조건에서 보관·유통이 가능하다는 장점이있다. 국내에선 SK바이오사이언스가 노바백스와 기술 도입 계약을 맺고 자사 공장에서 노바백스 백신을 생산할 예정이다. 정부는 선구매한노바백스 백신 2000만명분을 2분기에 도입할 계획이지만, 아직 구체적인 시기는 확정되지 않았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