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물가선방·부양책 타결에 강세…다우 32,000선 돌파

미국 뉴욕증권거래소 입회장에서 한 트레이더가 장내 포스트에 앉아 업무를 처리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국 뉴욕증권거래소 입회장에서 한 트레이더가 장내 포스트에 앉아 업무를 처리하고 있다. 연합뉴스

뉴욕증시 주요 지수가 온건한 미국 물가 지표와 신규 부양책 타결에 힘입어 강세를 보였다.

10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464.28포인트(1.46%) 상승한 32,297.02에 거래를 마쳤다. 다우지수는 32,000선을 넘으며 장중 및 종가 기준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23.37포인트(0.6%) 오른 3,898.81에 거래를 마쳤지만, 나스닥은 4.99포인트(0.04%) 하락한 13,068.83에 장을 마감했다.

미국 물가 지표와 국채금리 동향, 신규 부양책 타결 소식 등에 투자자들의 관심이 쏠렸다.

예상 수준의 물가 지표로 인플레이션 우려는 다소 줄었다.

미국의 2월 소비자물가지수(CPI)는 전월 대비 0.4% 상승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집계한 전문가 전망치에 부합했고, 전년 대비 1.7% 상승해 시장 예상치와 같았다.

변동성이 큰 음식과 에너지를 제외한 근원 CPI는 2월에 전월 대비 0.1% 올랐다. 시장 예상도 0.1% 상승이었다. 근원 CPI는 전년 대비로는 시장 예상 수준인 1.3% 높아졌다.

미국 10년물 국채 입찰 결과도 무난했다. 응찰률이 2.38배를 기록해 이전의 2.37배와 거의 같았다. 미 국채 10년물 금리는 1.5%대 초반까지 내렸다.

다만 물가 상승 우려는 여전하다. 월가의 유력 투자자인 제프리 건들락 더블라인캐피털 대표는 CPI가 몇 개월 이후 4%를 넘을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부양책 타결 소식으로 경기 민감주들이 힘을 받았다.

미 하원은 이날 1조9천억 달러 부양책 법안을 최종 타결했다. 조 바이든 대통령은 오는 금요일 법안에 서명할 예정이다.

기술주가 0.4% 내리는 사이 에너지 2.63%, 금융 1.92%, 소재 1.64%순으로 높게 올랐다. 특히 에너지주는 올 들어 38% 넘게 뛰었다.

 

전일 약 3.7% 폭등했던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은 이날 미 금리의 하락에도 장중 등락을 거듭하는 불안정한 흐름을 나타내다 장 막판에 소폭 하락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