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O, 코로나19 '백신여권' 반대…"불평등 심화시킬 것"

백신여권 관련 이미지. 자료사진 연합뉴스 백신여권 관련 이미지. 자료사진 연합뉴스

세계보건기구(WHO)가 유럽연합(EU) 등 세계 각국에서 이른바 '코로나19 백신 여권'을 만들려는 움직임에 반대 입장을 표명해다.

8일(현지시간) AP 통신에 따르면 마이클 라이언 WHO 긴급대응팀장은 브리핑에서 코로나19 백신 여권 도입에 대해 "윤리적이고 실용적인 이해 차원에서 국제 여행에 사용되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그는 "코로나19 백신 접종은 전 세계적으로 충분히 이뤄지지 않고 있고, 공평한 기반에서 접종할 수 있지도 않다는 점이 분명하다"며 "WHO는 현재 허가된 백신의 접종 면역력이 얼마나 오래가는지 아직 모르는 데다, 관련 데이터가 여전히 수집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그는 백신 여권 전략이 특정한 이유로 백신 접종을 할 수 없는 사람들에게 불공평하고, 백신 여권의 요구가 "현 체제 속의 불평등과 불공정이 더 각인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코로나19 백신 접종 증명서는 감염 우려 없이 이동의 자유를 누릴 수 있다는 점에서 일부 국가에서 추진되고 있다.

EU 집행위원회는 시스템 구축을 3개월 내로 마무리하겠다는 계획이고, 일부 회원국은 이미 이 같은 증명서 도입 계획을 발표했다.

세계에서 백신 접종률이 1위인 이스라엘은 오는 5~7월 해외 관광을 허용할 예정이다. 유럽에서도 이미 도입한 아이슬란드를 시작으로 그리스, 스페인 등 관광 국가들이 도입을 검토 중이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