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우익단체, 교과서 '위안부 기술 삭제' 또 요구

내달 시작되는 신학기부터 사용될 예정인 일본 중학교 역사교과서의 위안부 관련 기술을 삭제해야 한다는 일본 우익단체의 압박이 이어지고 있다.

9일 산케이신문에 따르면 '새로운 역사 교과서를 만드는 모임'(새역모) 등은 중학교 역사교과서 상의 위안부 관련 기술 삭제를 해당 출판사에 권고하라는 요청서를 전날 하기우다 고이치(萩生田光一) 문부과학상 앞으로 보냈다.

앞서 새역모는 '위안부 진실 국민운동' 등 다른 우익단체와 함께 작년 12월부터 문부성에 2차례에 걸쳐 삭제 권고를 요청했지만, 문부성은 이에 불응했다.

새역모가 주도적으로 삭제 주장을 펴는 위안부 관련 기술은 야마카와(山川)출판의 중학교 역사교과서다.

이 교과서는 '전시 체제하의 식민지·점령지'라는 제목으로 "많은 조선인과 중국인이 일본에 징용돼 광산, 공장 등에서 가혹한 조건 아래서 노동을 강요당했다"라고 기술하고 있다.

이에 문부성은 '군과 관헌에 의한 강제적인 연행이 있었다'라고 명시적으로 기술돼 있지 않은 점을 들어 해당 출판사에 삭제를 권고하라는 우익단체의 요구에 응하지 않고 있다.

 

새역모 등 우익 단체들은 자신들이 납득할 수 있는 답변을 얻을 때까지 삭제 권고 요구를 계속한다는 방침이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