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우리 백신 맞아라" 제안에 타국 외교관들 난감

중국 백신업체인 시노백 바이오테크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코로나백'(CoronaVac). 연합뉴스 중국 백신업체인 시노백 바이오테크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코로나백'(CoronaVac). 연합뉴스

중국이 자국에 주재하는 타국 외교관들에게 중국산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권유한 것으로 전해졌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6일 복수의 외교 소식통을 인용해 중국 외교부가 금주 자국 주재 외교관들에게 시노팜(중국의약그룹) 백신 접종을 제안했으며 이르면 이달 중부터 접종이 이뤄질 수 있다고 보도했다.

접종을 제안받은 외교관들 사이에서는 엇갈린 반응이 나오고 있다.

익명을 요구한 한 유럽 국가 외교관은 SCMP에 "우리는 고국에서 사용되는 코로나19 백신을 선호하기 때문에 (중국이 제공하는 백신을 접종하는 것을) 주저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아시아지역 한 외교관도 중국산 백신 접종 결정을 내리기 전에 본국 지침을 기다리겠다고 밝혔다. 이 외교관은 "고국에서 승인되지 않은 (중국산) 백신을 맞을 것인지 여부도 고려사항 중 하나"라며 "앞으로 소위 '백신 여권'이 나올 때 중국산 백신이 인정받을 수 있을 것인지도 알 수 없는 일"이라고 했다.

중국은 현재까지 자국 개발업체들이 만든 코로나19 백신 4종을 승인했다. 시노팜(중국의약집단), 시노백(커싱생물), 캔시노 바이오로직스, 시노팜 산하 우한 생물제품연구소 등이 만든 백신이다. 이들 업체는 연말까지 최대 26억회 분량 생산을 목표로 잡았다.

최근까지 중국은 약 5천200만명에게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했고, 오는 6월까지 전체 인구 14억 명 중 40%에 대해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마칠 계획이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