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美금리 불안 완화에 급등…나스닥, 3.01%↑

테슬라 3거래일만에 700달러선 회복

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증권거래소(NYSE) 입회장에서 트레이더들이 업무를 처리하고 있다. 이날 뉴욕증시의 3대 주요 지수는 국채 금리의 안정과 경기부양안의 하원 통과에 힘입어 급등했다. 연합뉴스 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증권거래소(NYSE) 입회장에서 트레이더들이 업무를 처리하고 있다. 이날 뉴욕증시의 3대 주요 지수는 국채 금리의 안정과 경기부양안의 하원 통과에 힘입어 급등했다. 연합뉴스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가 급등했다. 미국 국채금리 상승세가 진정되면서 투자심리가 살아났다는 분석이다.

1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603.14포인트(1.95%) 상승한 31,535.51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90.67포인트(2.38%) 급등한 3,901.82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396.48포인트(3.01%) 뛴 13,588.83에 장을 마감했다.

S&P500 지수는 지난해 6월 이후 가장 큰 하루 상승률을 기록했다.

지난주 장중 1.6%까지 급등했던 미 국채 금리가 안정적인 흐름을 보이면서 증시에 안도감을 제공했다. 미 국채 10년물 금리는 이날 증시 마감 무렵 1.43% 수준에서 거래됐다.

금리 움직임이 진정되면서 주요 기술주들이 반등했다. 이날 애플이 약 5.4% 오르고, 아마존닷컴과 페이스북, 마이크로소프트도 1.7%, 2.8%, 1.9% 각각 상승했다. 테슬라는 6.4%가량 급등하면서 3거래일 만에 주당 700달러 선을 회복했다.

금리 상승에 대한 우려를 진정시키는 당국과 전문가들의 발언도 잇따라 나왔다.

토마스 바킨 리치먼드 연방준비은행 총재는 "긍정적인 경제 전망을 고려하면 채권 금리의 상승이 놀랍지 않다"면서 "금리 상승이 경제를 제약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팬데믹 이전과 비교하면 금리가 여전히 낮은 수준이라고 덧붙였다.

골드만삭스도 미 국채 10년 금리가 2.1%까지 오르기 전에는 주식에 큰 위협이 되지 않는다고 평가했다.

업종별로는 전 업종이 오른 가운데 기술주가 3.18% 급등했다. 금융주는 3.12%, 산업주도 2.51% 올랐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16.46% 급락한 23.35를 기록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