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영웅의 추락…쿠오모, 결국 성희롱 의혹 사과·검찰 수사

거센 역풍에 "희롱 오인 인지, 진심 사과" 고개 숙여…"부적절 접촉 없어" 고수
자체 조사 카드, 檢 거부로 불발…뉴욕주 검찰총장 "법에 근거한 조사" 천명

앤드루 쿠오모 미국 뉴욕주지사. 연합뉴스 앤드루 쿠오모 미국 뉴욕주지사. 연합뉴스

미국에서 한때 코로나19에 맞선 영웅으로 떠올랐던 앤드루 쿠오모(63) 뉴욕 주지사가 끝모를 추락에 직면하게 됐다. 요양원 사망자를 축소 발표했다는 논란에 이어 여직원 성희롱 의혹까지 속출하면서 '정치권 스타'에서 '성범죄 수사 대상'으로 내몰릴 처지다.

AP통신, 워싱턴 포스트 등에 따르면 쿠오모 주지사는 지난달 28일(현지시간) 발표한 성명에서 최근 며칠 사이에 제기된 잇단 성희롱 의혹에 대해 공식 사과했다. 그는 자신의 행동이 "둔감하거나, 지나치게 개인적일 수 있었음을 이제 알게 됐다"며 "내가 언급한 것 중 일부는 원치 않는 희롱으로 오인됐음을 인지했다"고 시인했다.

그러면서 "이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한다"고 말했다. 다만 사무실 내 누구와도 부적절하게 접촉한 적이 없으며, "장난치려는" 의도로 사람들을 놀리고 사생활에 대한 농담을 했다고 덧붙였다.

앞서 쿠오모 주지사는 전 보좌관과 전 비서가 각각 성희롱 피해를 폭로하면서 민주당 안팎의 사퇴 요구에 직면했다. 쿠오모 주지사는 전날에는 자신이 꾸린 독립 조사위원회에서 사실 관계를 조사받겠다는 '꼼수'를 쓰려다가 이마저도 불발됐다. 정치권에서 즉각 독립 조사위의 객관성에 의문을 제기하면서 뉴욕주 검찰이 개입할 것을 촉구했기 때문이다.

쿠오모 측은 한발 물러서 뉴욕주 검찰총장 등이 독립 조사위를 꾸리도록 하자는 '절충안'을 제시했으나 재차 물거품이 됐다. 당사자인 레티샤 제임스 뉴욕주 검찰총장은 28일 성명에서 쿠오모 측 제안을 즉각 거부하고 자신에게 소환장 발부, 증인 요청, 주지사 서류 접근 등의 권한이 부여된 "진정한 독립 조사"를 촉구했다. 양측은 줄다리기 끝에 결국 뉴욕주 검찰이 로펌 변호사를 검사 대행으로 고용하되, "엄격하고 독립적 수사"를 검찰이 감독하는 방안에 합의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