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퇴임후 첫 연설…신당창당 부인·차기 출마 가능성 시사

보수진영 행사서 "내가 그립나, 세번째 결심할수도…신당창당 보도는 가짜뉴스"
"민주, 4년 뒤 백악관 잃을 것…바이든, 가장 형편없는 첫 달 보내"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지난달 28일(현지시간) 플로리다주 올랜도에서 열린 보수 진영의 연례 주요 행사인 보수정치행동회의(CPAC)에서 연설하고 있다.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지난달 28일(현지시간) 플로리다주 올랜도에서 열린 보수 진영의 연례 주요 행사인 보수정치행동회의(CPAC)에서 연설하고 있다.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지난달 28일(현지시간) 플로리다 올랜도에서 열린 보수진영의 연례 주요 행사인 보수정치행동회의(CPAC) 연설에서 "누가 알겠느냐. 나는 그들을 패배시키고자 세 번째 결심을 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차기 대선에 출마하겠다고 명시적으로 언급한 것은 아니지만, 그 가능성을 열어둔 언급이다. 로이터통신은 "트럼프의 언급은 공화당 내 잠룡들이 트럼프와 경쟁해야만 할 것인지를 결정해야 하기에 공화당을 얼어붙게 할 수 있다"고 보도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이 공식 석상에서 연설한 것은 지난달 20일 퇴임한 지 39일 만에 처음이다. 이날 연설을 계기로 정치활동 재개를 공식화하면서 차기를 도모하려는 것이라는 시각이 지배적이다.

로이터 등 외신에 따르면 트럼프 전 대통령은 연설에서 민주당이 대선을 "훔쳤다"는 주장을 반복하면서 민주당이 4년 뒤 백악관을 잃을 수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자랑스럽고 열심히 일하는 미국 애국자들의 운동은 이제 막 시작됐다"면서 "결국 우리가 이길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대선 이후 공화당 지도부와 마찰을 빚어온 트럼프 전 대통령은 그간 세간에 떠돌았던 신당 창당설을 공식 부인했다. 그는 자신이 제3의 정당을 만들려고 한다는 일부 언론 보도를 "가짜뉴스"라고 한 뒤 "나는 신당을 창당하지 않을 것"이라며 "우리에겐 공화당이 있다. 그 어느 때보다 단합되고 강력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자신을 패배시킨 조 바이든 대통령에 대한 비난도 빼놓지 않았다. 트럼프는 바이든 대통령의 멕시코 국경 및 이민 정책과 대유행으로 더딘 등교 등의 문제를 언급하며 "바이든은 "현대 역사의 역대 대통령 중 가장 형편없는 첫 달을 보냈다"고 혹평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이날 공화당의 상징색인 붉은색 넥타이를 맸고, 단상에 올라서자마자 성조기에 입을 맞추기도 했다. 트럼프는 "아직 날 그리워하느냐"라는 말로 연설을 시작했고, 참석자들은 "USA", "당신이 이겼다" 등의 구호를 외쳤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