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나리' 골든글로브 외국어영화상…'기생충' 이어 한국어 영화 2연패

영화 미나리 스틸컷 영화 미나리 스틸컷

재미동포 2세 정이삭 감독의 영화 '미나리'가 미국 골든글로브에서 최우수외국어영화상을 받으면서 지난해 '기생충'에 이어 한국어 영화가 2연패 진기록을 세웠다.

골든글로브를 주관하는 할리우드 외신기자협회(HFPA)는 28일(현지시간) 오후 열린 제78회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외국어영화상 수상작으로 '미나리'를 선정했다.

'미나리'는 ▷덴마크의 '어나더 라운드' ▷프랑스-과테말라 합작의 '라 요로나' ▷이탈리아의 '라이프 어헤드' ▷미국-프랑스 합작의 '투 오브 어스' 등과 후보에 올랐다.

한국계 미국인인 정 감독이 쓰고 연출하고, 브래드 피트가 설립한 플랜B가 제작한 미국 영화지만, 대화의 50% 이상이 영어가 아닌 경우 외국어 영화로 분류한다는 HFPA 규정에 따라 외국어영화상 후보에 올랐다.

스티븐 연, 윤여정, 한예리 등이 출연한 '미나리'는 미국 아칸소주에 착근하려는 한 한국인 가정의 분투를 그렸다.

캘리포니아에서 병아리 감별사 일을 하던 제이컵(스티븐 연)은 비옥한 땅을 일구겠다는 꿈을 품고 아내 모니카(한예리)와 딸 앤(노엘 케이트 조), 아들 데이비드(앨런 김)를 데리고 남부 아칸소로 이주한다.

아직 어리고 심장이 좋지 않은 데이비드와 앤을 돌보기 위해 모니카의 엄마 순자(윤여정)가 한국에서 건너온다.

특히 윤여정은 순자 역으로 26개의 여우조연상을 받았고, 오는 4월 아카데미에서도 강력한 여우조연상 후보로 주목받고 있다.

골든글로브상은 영화와 TV부문에 걸쳐 시상하며 미국 아카데미영화상 전초전으로 여겨진다.

한편, 지난해 골든글로브 최우수외국어영화상은 한국 영화 최초로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수상한 바 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