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 멈추지 않는다" 트럼프 첫 공개연설서 2024년 대선 출마 시사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지난달 28일(현지시간) 플로리다주 올랜도에서 보수진영의 연례 주요 행사인 보수정치행동회의(CPAC)에 참석해 연설하고 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지난달 28일(현지시간) 플로리다주 올랜도에서 보수진영의 연례 주요 행사인 보수정치행동회의(CPAC)에 참석해 연설하고 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나는 그들을 패배시키기 위해 세 번째 결심을 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현지 언론은 이를 차기 대선에 출마하겠다고 명시적으로 언급한 것은 아니지만, 그 가능성을 열어둔 발언으로 보고 있다.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전 대통령이 퇴임 후 처음 가진 공개연설에서 2024년 대선에 출마할 뜻을 내비췄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28일(현지시각) 플로리다주 올랜도에서 열린 보수진영 연례 주요 행사인 보수정치행동회의(CPAC) 연설에서 "나는 그들을 패배시키기 위해 세 번째 결심을 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그는 "대선을 도둑 맞았다"면서 "민주당이 4년 뒤 백악관을 잃을 수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4년 동안 이 장소에 있는 용감한 공화당원들은 급진적인 민주당, 가짜뉴스 미디어에 반대하는 노력의 주축이 될 것"이라며 "나는 계속해서 여러분 편에서 싸울 것"이라고 강조했다.

트럼프는 신당 창당설에 대해서는 부정적인 입장을 보였다. 그는 일부 언론 보도를 언급하며 신당은 창당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정계 관계자는 이날 연설을 시작으로 트럼프가 정치 활동을 재개 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트럼프가 퇴임 이후 공식 석상에서 연설 한 것은 퇴임 39일 만의 일이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