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뉴욕, 변이 바이러스 급속도 확산…백신 효과 약화 우려

남아공·브라질 변이와 마찬가지로 E484K 변이 포함

미국 해군 요원들이 24일(현지시간) 뉴욕시의 퀸즈버러 지구에서 대규모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센터의 개설을 준비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국 해군 요원들이 24일(현지시간) 뉴욕시의 퀸즈버러 지구에서 대규모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센터의 개설을 준비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국 뉴욕에서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가 급속도로 확산되고 있다.

24일(현지시간) CNN등 미국 언론에 따르면 컬럼비아대 메디컬센터 연구팀은 이번 주 발표를 앞둔 논문에서 지난해 11월 뉴욕에서 채취한 코로나19 표본에서 새로운 변이 바이러스(B.1.526)가 발견됐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작년 12월 말부터 이달 중순 사이 변이 코로나19바이러스의 발견율이 꾸준히 증가했다. 지난 2주간 12.7%로 급격히 늘었다"고 전했다.

연구에 참여한 애런 다이아몬드 에이즈연구센터의 데이비드 호 박사는 "변이가 뉴욕에서 자생적으로 생겨난 것으로 추정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뉴욕에서 발견된 변이 바이러스는 남아프리카공화국발 변이(B.1.351), 브라질발 변이(P.1)와 유사한 특징을 공유한 것으로 확인됐다.

전문가들은 뉴욕발 변이 바이러스가 남아공, 브라질발 변이와 마찬가지로 스파이크 단백질에 발생한 E484K 변이를 포함한 점을 우려하고 있다. E484K 변이는 바이러스가 인체의 항체를 더 효과적으로 피하고 일부 백신에 대한 저항력을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이 바이러스에 감염된 이들은 기존 코로나 감염자 평균 나이보다 6세가량 나이가 많았고 입원 비율도 높았다.

캘리포니아공과대학 연구팀도 뉴욕에서 발견된 새 변이 바이러스 B.1.526 감염자 증가가 확인됐다는 별도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록펠러대 면역학 교수인 미셸 누센즈바이그 박사는 "이번 뉴욕에서 발견된 변이 바이러스는 최근 캘리포니아에서 보고된 변이보다 더 우려된다"고 말했다.

UCSF 감염병 연구자 찰스 치우 박사는 "다음 달 말까지 캘리포니아발 변이 바이러스가 캘리포니아주 코로나 감염의 90%를 차지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