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불복종 운동에 미얀마 병원·은행 등 마비…군부 '움찔'

최고사령관 "병원 약 3분의 1 운영 안해…처벌" 또 경고
중앙은행 직원도 10% 이상 손 놓아…"군정 경고, 절박함 드러내"

23일(현지시간) 셔터가 내려진 미얀마 양곤의 미야와디 은행 밖 현금자동입출금기(ATM)에서 시민들이 돈을 찾기 위해 기다리고 있다. 미얀마에서는 쿠데타에 반대하는 공무원 및 교사, 철도 근로자, 병원 의료진, 은행 직원 등 각계각층이 집단으로 출근을 거부하며 대규모 시민불복종 운동(CDM)에 참여하고 있다. 연합뉴스 23일(현지시간) 셔터가 내려진 미얀마 양곤의 미야와디 은행 밖 현금자동입출금기(ATM)에서 시민들이 돈을 찾기 위해 기다리고 있다. 미얀마에서는 쿠데타에 반대하는 공무원 및 교사, 철도 근로자, 병원 의료진, 은행 직원 등 각계각층이 집단으로 출근을 거부하며 대규모 시민불복종 운동(CDM)에 참여하고 있다. 연합뉴스

쿠데타에 반대하는 미얀마 공무원 및 시민들의 대규모 시민불복종운동(CDM)에 군사정권이 궁지로 내몰리고 있다. 산업동맥인 철도 분야 운용이 이미 차질을 빚고 있는 가운데 병원이나 은행도 여파가 적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24일 현지 매체 '이라와디'에 따르면 민 아웅 흘라잉 최고사령관은 전날 군정 최고기구 국가행정평의회(SAC)를 주재하면서 의료진의 업무 복귀를 거듭 촉구했다. CDM은 쿠데타 직후 의료진이 주도했다. 이들 대부분은 공공보건에서 핵심 역할을 하는 국영병원에서 근무하고 있기 때문에 군정에 타격을 줬다고 이라와디는 전했다.

흘라잉 최고사령관은 미얀마 내 1천262곳의 병원 중 357곳이 문을 닫았고, 27곳은 문은 열었지만 치료를 하지 못하고 있다며 업무를 거부하는 의사, 간호사들이 '비윤리적'이라고 비판했다. 다만 이 매체는 선의의 피해자가 생기지 않도록 무료 클리닉을 운영하면서 도움이 필요한 환자들을 돌보는 자원봉사 의료진이 급속히 늘어나고 있다고 전했다.

'미얀마 나우'는 최대 도시 양곤의 미얀마 중앙은행 지점 직원 1천여명 중 120명가량이 현재 CDM에 참여 중이라고 직원을 인용해 보도했다. 이 직원은 만달레이 지점에선 약 200명 중 50명 이상이 CDM에 참여 중이라고 전했다. 매체는 이와 관련, 중앙은행은 물론 전역의 민간 은행에서도 벌어지고 있는 파업 및 CDM이 금융 부문 중단을 가져오고 있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