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상무장관 지명자 "중국에 공격적 조처…모든수단 최대한도로"

인준청문회서 "블랙리스트든 관세든 상계관세든 수단 다 쓸 것"
"범정부 대응 요구하는 동맹 협력사안"…고강도 대중 조치 예고
바이든 행정부서 잇단 대중 강경대응 발언…미중 긴장 고조될듯

지나 러만도 미국 상무장관 지명자가 고강도 대(對) 중국 조치에 나서겠다고 밝히면서 미중 관계가 순탄치 않을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로이터통신·연합뉴스 지나 러만도 미국 상무장관 지명자가 고강도 대(對) 중국 조치에 나서겠다고 밝히면서 미중 관계가 순탄치 않을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로이터통신·연합뉴스

지나 러만도 미국 상무장관 지명자가 고강도 대(對) 중국 조치에 나서겠다고 천명했다. 26일(현지시간) 열린 상원 인준 청문회에서다. 조 바이든 행정부에서도 전임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 못지 않게 양국간 갈등이 고조될 전망이다.

지나 레이몬도 미 상무장관 지명자는 이날 "중국의 불공정 무역관행에 맞서 매우 적극적으로 대응하겠다. 모든 수단을 최대한도로 쓰겠다"고 밝혔다고 AFP통신이 보도했다. 그는 또 "중국은 분명히 경쟁에 반(反)하는 방식으로 행동해 왔고 값싼 철강과 알루미늄을 미국에 덤핑해 미국 노동자와 기업의 경쟁력을 해쳤다"고 비판했다.

그는 이어 "인준을 받으면 미국이 중국의 불공정 관행에 경쟁할 수 있도록 아주 공격적일 계획"이라며 "블랙리스트든 관세든 상계관세든 모든 수단을 가능한 한 최대한도로 이용해 미국인 노동자의 경기장을 평평히 하려 한다"고 강조했다.

러만도 지명자는 청문회 모두발언에서도 "미국 제조업을 약화시키는 중국과 다른 나라의 불공정한 무역관행과 싸우기 위한 공격적 무역조처를 시행해야 한다"며 고강도 조치를 예고했다. 그는 "(중국의) 위협을 과소평가해서는 안된다. 범정부 대응을 요구하는 사안이고 인준되면 나의 역할을 할 것"이라며 "동맹과 협력해야 한다. 아주 심각해야 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러만도 지명자는 로드아일랜드 주지사를 지낸 여성 정치인이다.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 이전에 바이든 대통령의 러닝메이트 후보로도 거론됐다. 정치권에 투신하기 전에는 포인트 주디스 캐피털이라는 벤처투자사를 공동 설립했다.

러만도 지명자가 이날 중국 압박계획을 아주 구체적으로 설명한 것은 아니다. 하지만 관세, 블랙리스트 등 전임 행정부가 동원했던 수단들을 계속해서 이용해 압박 고삐를 강도 높게 죌 것으로 예상된다.

바이든 행정부의 대중 강경 대응은 점차 윤곽을 잡아가고 있다. 앞서 재닛 옐런 재무장관 지명자는 19일 인준청문회에서 중국을 미국의 가장 중요한 전략적 경쟁자로 칭하며 "중국의 불공정하고 불법적 관행에 맞서 싸워야 한다. 다양한 수단을 사용할 준비가 돼 있다"고 언급한 바 있다.

그보다 먼저 인준청문회를 한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 지명자, 로이드 오스틴 국방장관도 중국에 대한 강경책 필요성을 거론했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 역시 전날 브리핑에서 다자주의와 상호 존중을 호소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연설이 바이든 행정부의 대중 정책에 미칠 영향을 일축하면서 전략적 인내로 새로운 접근을 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