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미국 입국 시 탑승전 검사·도착시 격리"…코로나19 대응 행정명령

조만간 미 질병통제예방센터가 방역지침 발표할듯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백악관 스테이트 다이닝룸의 링컨 대통령 초상화 앞에 설치된 연단에서 정부의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대책을 브리핑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백악관 스테이트 다이닝룸의 링컨 대통령 초상화 앞에 설치된 연단에서 정부의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대책을 브리핑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코로나19 대책과 관련해 미국 방문 여행객이 도착하면 격리해야한다고 밝혔다.

AFP통신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21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행정부의 코로나19 대응에 관한 행정명령 서명을 앞두고 연설을 통해 이같이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마스크를 착용하는 것 외에도 다른 나라에서 미국으로 여행하는 모든 사람은 항공기를 타기 전에, 출발하기 전에 검사를 받을 필요가 있고, 미국에 도착했을 때 격리할 필요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 입국자에 대한 구체적인 방역지침은 미 질병통제예방센터가 정해 발표할 것으로 예상된다.

바이든 대통령은 또 속도가 나지 않는 백신 접종 문제에 대해 전국 유통망을 가진 대형 약국을 이용해 접근성을 높이고, 백신 접종 인력도 확충하겠다는 계획도 밝혔다. 이 과정에서도 주 방위군을 활용해 최대한 속도를 내기로 했다.

 

AFP는 미국으로 오는 여행객에 대한 검사 요건은 도널드 트럼프 전 행정부도 발표했지만, 격리는 단지 권고 사항이었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