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 잔당 여전히" 이라크서 연쇄 자폭 테러, 100여명 사상

IS가 주장하는 자신들의 국기. 매일신문DB IS가 주장하는 자신들의 국기. 매일신문DB

21일(현지시간) 이라크 수도 바그다드에서 연쇄 자살폭탄 테러가 발생, 최소 28명이 사망하고 73명이 다친 것으로 외신들이 전했다.

테러는 바그다드 중심가인 밥 알샤르키 지역에서 2차례 폭탄 폭발을 중심으로 발생했다.

자살 폭탄 조끼를 착용한 테러범 2명이 시장 한복판에 나타나 자폭했다는 목격담이 이어졌다.

테러의 배후에 대해 이라크 군 당국은 이슬람국가(IS, 이라크 레반트 이슬람 국가, Islamic State of Iraq and the Levant)를 지목했다.

2017년 말 축출돼 사실상 패망했지만 이후 잔당이 계속 활동하고 있는 IS가 존재감을 입증하기 위해 테러를 일으켰다는 분석이 제기되고 있다.

타흐신 알하파지 이라크 합동작전사령부 대변인은 "테러범이 인파가 많은 시장 한복판에서 큰 소리로 사람들을 불러 모은 후 첫 번째 폭발물을 터뜨렸고, 이어 두 번째 폭발물이 터졌다"고 설명했다.

이는 이라크 수도 중심부에서 3년만에 발생한 연쇄 자폭 테러라서 시선이 향하고 있다. 특히 2018년 1월 이번과 거의 같은 장소에서 테러가 발생해 38명이 숨진 후 비슷한 테러가 발생한 것이다.

IS는 이라크와 연관이 깊다. 2014년 이라크 국토의 3분의 1을 점령했고 바그다드 외곽까지 세력을 넓혀 수도를 위협했다.

그러나 이후 미국 주도 연합군과 이라크 정부가 함께 IS를 축출한 상황이다. IS의 공식적 패망은 지난해 3월 시리아 바구즈 함락을 기점으로 본다.

그러나 시리아는 물론 이라크에도 IS 잔당이 여전히 활동 중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