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매몰 생존자 12명 중 1명 숨진 듯…"생명징후 안 보여"

중국 산둥성 치샤시의 금광 폭발사고 현장에서 지난 18일 구조대가 중장비를 동원해 매몰자 구조작업을 벌이고 있다. 연합뉴스 중국 산둥성 치샤시의 금광 폭발사고 현장에서 지난 18일 구조대가 중장비를 동원해 매몰자 구조작업을 벌이고 있다. 연합뉴스

중국 금광 폭발사고가 발생한지 12일째를 맞은 가운데 매몰된 노동자 중 상태가 위중했던 1명이 숨진 것으로 21일 전해졌다.

산둥성 옌타이(煙台) 당국은 전날 오후 11시(현지시간) "옌타이 치샤(栖霞)시 금광에 갇힌 노동자들과 전화 통화로 수차례 확인한 결과 상태가 위중했던 광부 1명이 생명 징후를 보이지 않고 있다"고 발표했다.

이 노동자는 폭발 당시 머리에 충격을 입고 직전 이틀간 계속 혼수상태였으며, 당국이 다른 노동자들에게 응급처치 방안 등을 전달했지만 효과가 없었다. 그는 지난 10일 사고로 매몰된 22명 가운데 땅속 갱도에 생존해 있는 것으로 알려진 12명 중 1명이다.

당국은 전날 오후 매몰된 노동자들을 구출하기 위해 직경 71.1cm 크기의 구멍을 뚫는 작업에 들어갔다. 다만 관영매체 글로벌타임스에 따르면 매몰된 노동자들을 언제 지상으로 구출할 수 있을지는 알 수 없는 상황이다.

당국은 구출용 구멍을 포함해 10개의 구멍을 뚫었거나 작업 중이며, 생존자들에게 보급품을 내려보냈던 구멍 중 한 곳과 연결된 갱도에 누수현상이 있어 다른 구멍을 쓰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