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첫날부터 '트럼프 지우기'…행정명령 서명만 17개

파리기후변화협약 재가입·WHO 탈퇴결정 번복 등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0일(현지시간) 워싱턴DC의 연방의회 의사당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존 로버츠 연방대법원장을 앞에 두고 선서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0일(현지시간) 워싱턴DC의 연방의회 의사당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존 로버츠 연방대법원장을 앞에 두고 선서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임기 첫날부터 17개 행정명령에 서명하면서 '트럼프 지우기'에 나섰다.

바이든 대통령은 국정 최우선 과제로 코로나19, 경기침체, 기후변화, 인종 불평등을 꼽고 앞으로 관련 조처들을 쏟아낼 예정이다.

'미국 우선주의'를 내세워 온 트럼프의 시대가 막을 내리고 동맹 회복과 '미국의 귀환'을 내건 바이든 대통령의 취임으로 미국 대내외 정책의 큰 변화가 예상된다.

바이든 대통령은 20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탈퇴했던 파리기후변화협약에 재가입하고, 세계보건기구(WHO) 탈퇴 결정을 번복하는 행정명령을 발동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이 보도했다.

또 대기오염도가 높은 캐나다 원유를 미국으로 들여오는 대형 프로젝트인 '키스톤 XL' 송유관 건설 허가를 취소한다.

이슬람교 주요 7개국 여권 소지자에 대한 입국 제한도 없애고, 멕시코 국경 장벽 건설 또한 중단하는 등 이민 정책도 변화한다.

트럼프 행정부가 막아온 미국 내 수백만명의 불법 이민자들의 시민권 취득을 열어주는 법안도 의회에 보낼 계획이다.

미국 내 수백만 명의 불법 이민자들의 시민권 취득의 길을 열어주는 법안도 의회에 보낼 계획이다. 그간 이 법안은 트럼프 행정부가 막아왔다.

코로나19와 관련해 연방기관의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 '100일 마스크 챌린지' 행정명령을 통내린다. 또 코로나19로 인해 주택담보대출이 밀린 수백만 명을 보호하고, 이들에 대한 퇴거 명령을 동결한다.

백신 보급을 총괄하고, 바이든 대통령에게 상황을 직접 보고하는 코로나19 대응 조정관 직책도 신설된다.

벌써부터 야당 공화당은 반발하고 있다. 셸리 무어 공화당 상원의원은 "바이든 대통령은 임기 첫날부터 미국 노동자들과 우리 경제를 해치고 있다. 키스톤 XL 송유관 건설 허가 취소와 파리기후협약 재가입은 보수가 좋은 일자리를 없애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