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다자주의 부활" 바이든, 제46대 美대통령 취임

미국 단합·재건 핵심 메시지 던져
무역 갈등 등 국제 사회 변화 기대

조 바이든(오른쪽 끝) 미국 대통령 당선인 부부와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 당선인 부부가 19일(현지시간) 저녁 워싱턴DC 링컨기념비에서 열린 코로나19 희생자 추모식에 참석, 워싱턴 기념탑을 배경으로 나란히 서서 윌턴 그레고리 추기경의 연설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조 바이든(오른쪽 끝) 미국 대통령 당선인 부부와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 당선인 부부가 19일(현지시간) 저녁 워싱턴DC 링컨기념비에서 열린 코로나19 희생자 추모식에 참석, 워싱턴 기념탑을 배경으로 나란히 서서 윌턴 그레고리 추기경의 연설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조 바이든 제46대 미국 대통령이 미국 동부 시간으로 20일 정오(한국시간 21일 오전 2시) 취임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전임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와 차별화하며 미국 안팎의 새 질서 구축에 나설 것으로 보여 국제사회에 상당한 변화를 몰고 올 전망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곧바로 10개가 넘는 행정명령, 지시 등에 서명하며 강력한 국정 드라이브를 걸 예정이다. 우선 '미국이 돌아왔다'는 말로 대표되는 미국 주도의 다자주의 부활이 예견된다. 한국으로선 트럼프 행정부 시절의 무역 갈등, 방위비 인상 압박에서 다소 벗어날 것으로 기대된다.

바이든 대통령 내외는 취임식에 앞서 이날 오전 8시 45분 워싱턴DC 세인트매슈 성당에서 열리는 미사에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 당선인 부부와 함께 참석했다. 의사당에서 열린 취임식 행사에선 팝스타 레이디 가가가 국가를 불렀다.

바이든 대통령은 정오에 시작된 취임선서를 통해 공식 취임한 뒤 취임연설을 했다. 미국의 단합과 재건이 핵심 메시지였다.

한편 취임식이 진행되는 동안 워싱턴DC엔 삼엄한 경계가 펼쳐졌다. 주한미군 병력 규모에 맞먹는 2만5천 명의 주방위군이 동원됐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