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저귀 찬 '트럼프 베이비' 대형풍선, 런던박물관에 전시된다

트럼프 영국 방문 당시 시위대가 제작…퇴임 맞춰 박물관으로

2018년 7월 13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에서 열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방문 반대 시위에서 기저귀를 찬 '트럼프 베이비' 풍선 인형이 의회 광장 상공에 띄워져 있다. 연합뉴스 2018년 7월 13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에서 열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방문 반대 시위에서 기저귀를 찬 '트럼프 베이비' 풍선 인형이 의회 광장 상공에 띄워져 있다.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순방에 반대하는 시위대가 애용했던 기저귀 찬 '트럼프 베이비' 풍선이 영국 런던박물관에 전시될 예정이다.

런던박물관은 18일(현지시간) 성명을 내고 "전 세계를 돌아다녔던 트럼프 베이비는 이제 마지막 안식처인 런던박물관으로 향하고 있다"면서 트럼프 베이비를 소장하게 됐음을 밝혔다고 AP, 로이터통신 등이 보도했다.

트럼프 베이비는 지난 2018년 7월 13일 트럼프 대통령의 런던 방문에 반대하는 시위대가 크라우드 펀딩을 받아 제작한 것이다. 이후 프랑스, 아르헨티나, 아일랜드, 덴마크 등에서도 모습을 드러냈다.

트럼프 베이비는 오른손에는 스마트폰을 쥐고 금발을 왼쪽으로 빗어 올린, 기저귀를 찬 채 소리를 지르는 트럼프 대통령을 묘사했다. 스마트폰으로 쉴새없이 트윗을 날리면서 독불장군식으로 행동하는 트럼프 대통령을 마치 떼쓰는 어린아이의 모습으로 빗댄 것이다.

샤론 아멘트 런던박물관장은 "런던은 20세기 초 여성 참정권 운동부터 최근 '흑인 목숨도 소중하다'(Black Lives Matter) 운동까지, 모두의 발언을 담는 공간이었다"며 트럼프 베이비가 박물관의 시위 관련 소장품 중 하나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트럼프 베이비 제작자들은 "풍선이 증오의 정치와의 싸움을 상기시켜주길 바란다"고 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