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의 코로나 비극…사망 급증에 오염방지용 화장 제한도 풀어

누적 사망 1만3천800명…병원·검시소에 시신 2천700구 안치
냉동 트레일러까지 배치했지만 역부족…희생자 계속 늘듯

미국 로스앤젤레스(LA)에서 코로나19 사망자가 급증하면서 당국이 월 단위 화장(火葬) 허용 횟수 제한을 풀기로 했다. LA카운티 보건당국 제공. 연합뉴스 미국 로스앤젤레스(LA)에서 코로나19 사망자가 급증하면서 당국이 월 단위 화장(火葬) 허용 횟수 제한을 풀기로 했다. LA카운티 보건당국 제공. 연합뉴스

코로나19가 강타한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LA)에서 비극적 상황이 이어지고 있다. 대기질 오염을 막기 위해 한 달 단위로 화장(火葬) 허용 횟수를 제한하는 조치를 시행해왔으나 코로나 사망자가 급증하자 밀려드는 시신을 제때 처리하기 위해 이 제한을 풀기로 했다.

미국 사우스코스트 대기질 관리국은 LA 카운티 보건당국의 요청에 따라 화장 제한조치를 일시적으로 해제하는 긴급명령을 발동했다고 18일(현지시간) CBS 방송 등이 보도했다. 대기질 관리국은 "병원과 장례식장 등은 시신 처리를 감당할 수 없는 상황에 도달했다"고 밝혔다.

이번 조치로 LA 카운티 화장장 28곳은 제한 없이 유족 뜻에 따라 시신을 소각해 장례를 치를 수 있게 된다. 대기질 관리국은 화장 제한 해제 명령은 10일 동안 유지되며 상황에 따라 연장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대기질 관리국에 따르면 지난 15일 기준 LA 카운티 병원과 검시소에 안치된 코로나 사망자 시신은 2천700구에 달한다. 앞서 캘리포니아주는 코로나가 창궐한 LA 카운티에 시신 보관용 냉동 트레일러를 추가로 배치했다. 하지만 LA 카운티 보건당국은 지난주 8분에 1명꼴로 사망자가 나오는 최악의 위기 상황으로 치닫고 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