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백신 외교'로 동남아 영향력 확대…부국 백신 싹쓸이 맞서

왕이 중국 외교부장(왼쪽)이 16일(현지시간)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을 예방하고 있다. 필리핀 대통령궁 제공. AFP통신·연합뉴스 왕이 중국 외교부장(왼쪽)이 16일(현지시간)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을 예방하고 있다. 필리핀 대통령궁 제공. AFP통신·연합뉴스

중국이 동남아시아 개발도상국들에 자국산 코로나19 백신을 지원하면서 영향력 확대를 꾀하고 있다.

17일 현지 언론과 외신에 따르면 지난 11일부터 16일까지 이뤄진 왕이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의 동남아 4개국 순방의 공통점은 코로나19 백신 협력이다. 미국과 영국 등이 개발한 백신에 대한 선진국들의 입도선매 등으로 백신 확보가 어려운 상황을 절묘하게 파고든 것이다.

왕이 부장은 지난 12일 첫 순방국인 미얀마에서 중국산 백신 30만 회분을 긴급 지원했다. 이어 인도네시아로 이동, 13일 현지 중국 시노백 백신 접종의 첫 테이프를 끊은 조코 위도도 대통령을 예방했다. 왕이 부장은 조코위 대통령 예방에 앞서 기자회견에서 "중국은 인도네시아와 계속 (백신) 생산에서 협력할 준비가 돼 있다"며 "인도네시아가 동남아 지역 백신 생산허브가 되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14일에는 올해 동남아시아국가연합(ASEAN·아세안) 의장국인 브루나이에서 하사날 볼키아 국왕을 예방하고 코로나19 백신과 관련해 중국 기업들이 브루나이 측과 협력하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15일에는 훈센 캄보디아 총리가 페이스북 음성 메시지를 통해 중국이 시노팜 백신 100만 회분을 기증하기로 했다고 깜짝 발표했다.

캄보디아는 이번 왕이 부장의 동남아 순방 일정에서 빠졌다. 그러나 훈센 총리는 지난해 초 코로나19가 확산하면서 진원지로 지목된 중국이 곤란한 입장에 처했을 때 항공 노선 중단 등 조처를 하지 않은 것은 물론 중국을 전격 방문해 시진핑 국가주석과 회담하는 등 친(親)중국 행보를 분명히 했다.

왕이 부장은 동남아 순방 마지막 날인 16일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을 예방한 자리에서 "중국은 필리핀에서 백신이 절실하게 필요하다는 것을 알고 있어 백신을 기증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필리핀 대통령궁은 중국이 필리핀에 백신 50만 회분을 기증하기로 했다고 발표했으나, 어떤 백신을 주고받을지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았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