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고노, 도쿄올림픽 취소 가능성 언급…파문 확산

로이터통신과 인터뷰…개최 불확실성 인정한 첫 각료 발언
가토 관방 "감염 대책 포함해 준비 몰두"…개최 방침 강조

고노 다로 일본 행정개혁 담당상. AP통신·연합뉴스 고노 다로 일본 행정개혁 담당상. AP통신·연합뉴스

일본의 고노 다로(河野太郞) 행정개혁 담당상이 외신 인터뷰에서 일본 각료 중에 처음으로 도쿄올림픽·패럴림픽 취소 가능성을 언급해 일본 내 파문이 일고 있다.

고노 담당상은 14일 로이터통신 인터뷰에서 도쿄올림픽에 대해 "지금 시점에서 우리는 대회 준비에 최선을 다할 필요가 있지만, 이것(올림픽)은 둘 중 어느 쪽으로든 갈 수 있다"고 말했다. 로이터는 고노 담당상의 이런 발언을 전하면서 일본 각료가 올해 여름으로 연기된 도쿄올림픽이 계획대로 열리지 않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일본 교도통신은 고노 담당상이 도쿄올림픽 개최 불확실성을 인정했다는 외신 보도로 파문이 확산하고 있다고 전했다. 또 미국 뉴욕타임스(NYT)와 블룸버그통신도 도쿄올림픽이 제2차 세계대전 후 첫 취소로 몰릴 가능성이 있다는 비관적인 논조로 보도하는 등 개최를 의심하는 목소리가 잇따르고 있다고 설명했다.

반면 일본 정부 대변인인 가토 가쓰노부(加藤勝信) 관방장관은 17일 후지TV 프로그램에서 도쿄올림픽 취소 가능성을 제기한 외신 보도에 대해 "장소와 일정이 결정돼 관계자들이 감염 대책을 포함해 준비에 몰두하고 있다"며 개최 방침에는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