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마니아 정체불명 금속기둥도 사라져…외계인? 현지인 장난?

경찰, 유적 보호지역 훼손 혐의 수사 착수
"미국 기둥은 지역 환경보호론자가 해체"
센세이션 지속…누가 설치했는지는 오리무중

루마니아 북동부 피아트라 님트시의 한 언덕에서 정체불명의 금속기둥(모노리스)이 나타났다. 이 기둥은 비슷한 시기 미국 유타주 사막에서 사라졌던 금속 기둥과 비슷한 모양과 크기이다. 그러나 이곳 기둥도 곧 사라져 의문이 증폭되고 있다. 연합뉴스 루마니아 북동부 피아트라 님트시의 한 언덕에서 정체불명의 금속기둥(모노리스)이 나타났다. 이 기둥은 비슷한 시기 미국 유타주 사막에서 사라졌던 금속 기둥과 비슷한 모양과 크기이다. 그러나 이곳 기둥도 곧 사라져 의문이 증폭되고 있다. 연합뉴스

루마니아에서도 외계인 방문설을 자극하는 정체불명의 금속기둥이 나타났다 사라졌다.

1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루마니아 북동부 산악지대인 네암츠에 지난 27일 길이 2.8m 금속기둥이 등장했다가 이날 밤 없어졌다. 이 금속기둥은 지난달 18일 미국 유타주 사막에 나타나 지구촌의 관심이 집중되자 9일 뒤 자취를 감춘 물체를 빼닮았다.

미국 금속기둥은 스탠리 큐브릭 감독이 1968년 내놓은 영화 '2001년 스페이스 오디세이'를 연상시켰다. 그 영화에 나오는 기둥은 인류 진화의 발전 과정에서 거듭 등장하는 외계 개입의 상징물이었다.

그러나 루마니아에서 나타났다가 사라진 금속기둥은 단순한 장난일 가능성이 큰 것으로 관측됐다. 금속기둥을 답사한 현지 신문기자 자이어 피아트라는 "누군지는 모르지만 사람이 만들었다"며 "용접이 서툰 현지인이 분명하다"고 말했다.

루마니아 경찰은 유적지로 보호받는 이 지역에 금속기둥을 불법으로 설치한 혐의에 대한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