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승복 수순밟나…"선거인단 투표서 지면 백악관 떠날 것"(종합2보)

12월14일 선거인단 투표 불복정국 기로될듯…부정선거 주장하며 승리 입장 유지
4년후 재출마엔 "아직 얘기하고 싶지 않아"…로이터 "승복에 가장 가까운 발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6일(현지시간) 선거인단 투표에서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이 이기면 백악관을 떠날 것이라고 말했다.

대선 패배 결과에 불복한다는 입장을 유지하는 전제에서 내뱉은 말이지만 선거인단 투표 결과를 보고 거취를 정하겠다는 입장을 시사한 것이어서 주목된다.

트럼프 대통령이 대선 승복 문제와 관련해 구체적인 기준이나 시점을 언급한 것은 처음으로, 다음달 14일 선거인단 투표가 불복 정국의 중대 분수령이 될 전망이다.

로이터통신 등 외신과 백악관 풀기자단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추수감사절을 맞아 해외 주둔 미군 등을 격려하기 위한 화상 간담회를 개최한 뒤 기자들과 문답을 진행했다.

그는 선거인단이 바이든 당선인을 선출하면 어떻게 하겠느냐는 질문에 "승복하는 것은 매우 어려운 일이 될 것"이라고 대답했다.

그는 선거인단이 바이든 당선인을 선출하는 것에 대해 "그들이 그렇게 한다면 실수를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백악관을 떠날 것이냐는 질문에 "분명히 나는 그럴 것이다. 그리고 여러분도 이를 안다"고 답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