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군대철수 협박으로 한국 갈취 안해…동맹 강화할 것"

트럼프 '주한미군 철수론' 염두 둔 듯 비판
한미동맹에 "피로 맺어진 동맹"…"비핵화한 북한·통일된 한반도 향해 나아갈 것"
"한국계 미국인 셀 수 없는 기여에 감사"…대선 지지 호소

조 바이든 미국 민주당 대선 후보는 29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정면으로 겨냥해 주한미군 철수로 협박하며 한국을 갈취(extort)하는 식의 행위는 하지 않겠다고 공언했다. 또 한미동맹의 중요성을 부각하면서 대통령 당선 시 원칙에 입각한 외교와 북한 비핵화를 향한 노력을 계속하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바이든 후보는 이날 국내 언론 중 처음으로 연합뉴스에 보낸 '우리의 더 나은 미래를 위한 희망'이라는 제목의 기고문에서 이같이 밝혔다.

바이든 후보는 "대통령으로서 나는 우리의 군대를 철수하겠다는 무모한 협박으로 한국을 갈취하기보다는, 동아시아와 그 이상의 지역에서 평화를 지키기 위해 우리의 동맹을 강화하면서 한국과 함께 설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한미 방위비 분담금 대폭 증액을 압박하고 주한미군 철수까지 주장한 것으로 알려진 데 대해 '갈취'라는 표현까지 써서 강한 반대 입장을 밝히며 방위비 협상에 숨통이 트일 것을 예고한 대목으로 보인다.

그는 또 "나는 원칙에 입각한 외교에 관여하고 비핵화한 북한과 통일된 한반도를 향해 계속 나아갈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그동안 트럼프 대통령의 '톱다운' 방식 대신 실무협상부터 단계를 밟아가는 '보텀업' 방식을 제시하면서 핵능력 축소에 동의하는 조건으로 실질적 성과를 담보할 수 있다면 북미 정상회담도 배제하지 않겠다는 입장도 밝혔다.

바이든 후보는 한미동맹을 "피로 맺어진 동맹"이라고 표현한 뒤 "한국전쟁 이후 성취한 모든 것에 대해 깊은 존경심을 갖고 있다"며 "한국은 공동 번영과 가치, 안보의 증진, 국제사회의 도전 대처에 있어 강력한 동맹"이라고 강조했다.

바이든 후보는 북한에 있는 가족과 이별한 한국계 미국인을 재회시키기 위한 노력을 계속하겠다고 언급해 대북 인도적 지원 및 교류에 열려있는 듯한 태도도 보였다. 또 "200만명에 달하는 한국계 미국인이 미국 사회를 위해 이룬 셀 수 없는 기여에 감사하다"며 11·3 대선에서 자신을 지지해달라고 호소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