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설이 촉발한 프랑스·터키 갈등…유럽 vs 이슬람권 확산

에르도안, 마크롱 겨냥 "정신치료 필요" "유럽 지도자는 파시스트"
유럽 국가 "용납 못할 발언"…이슬람권 '신성모독'이 문제

26일(현지시간) 이라크 수도 바그다드의 프랑스 대사관 앞에서 시위대가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의 얼굴에 신발 자국이 찍힌 그림을 불태우고 있다. 아랍 국가에서는 마크롱 대통령이 이슬람교 선지자 무함마드를 풍자한 만평을 옹호했다는 이유로 프랑스 제품 불매 운동이 확산하고 있다. 연합뉴스 26일(현지시간) 이라크 수도 바그다드의 프랑스 대사관 앞에서 시위대가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의 얼굴에 신발 자국이 찍힌 그림을 불태우고 있다. 아랍 국가에서는 마크롱 대통령이 이슬람교 선지자 무함마드를 풍자한 만평을 옹호했다는 이유로 프랑스 제품 불매 운동이 확산하고 있다. 연합뉴스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의 독설이 촉발한 프랑스와 터키의 감정싸움이 유럽권과 이슬람권의 갈등으로 번지는 양상이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을 겨냥해 '정신 치료가 필요하다'며 포문을 연 에르도안 대통령은 26일(현지시간) 유럽 지도자들을 싸잡아 '파시스트'(과격 국가·국수주의자)로 비하하며 전선을 확대했다. 마크롱 대통령이 이슬람 테러로 숨진 중학교 교사 사건과 관련, 이슬람 선지자 무함마드에 대한 풍자도 표현의 자유 영역에 속한다고 옹호한 데 대한 반격이었다.

이에 독일·이탈리아 등 유럽 국가들은 에르도안 대통령의 발언을 "용납할 수 없다"며 프랑스 곁에 섰고, 사우디아라비아 등 이슬람권 국가는 프랑스가 '신성모독'을 자행하고 있다며 터키를 두둔하고 나섰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