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마스 대목 다가오는데…코로나 규제강화에 반발 격화

'준봉쇄' 수준 새 규제 이탈리아, 시위대와 경찰 충돌
식당 영업 오후 6시까지 제한에 "식당들 끝장날 것"
체코·프랑스 등 다른 유럽국가도 규제강화…"코로나19 진원"

이탈리아 관광도시 나폴리에서 26일(현지시간)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제한 조치에 항의하는 사람들이 시위를 벌이고 있다. 코로나19 재확산으로 비상인 이탈리아 정부는 이날부터 음식점·주점의 영업시간을 저녁 6시까지로 제한했다. 연합뉴스 이탈리아 관광도시 나폴리에서 26일(현지시간)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제한 조치에 항의하는 사람들이 시위를 벌이고 있다. 코로나19 재확산으로 비상인 이탈리아 정부는 이날부터 음식점·주점의 영업시간을 저녁 6시까지로 제한했다. 연합뉴스

코로나19가 재확산하는 유럽국가들이 야간통금과 영업제한 등 고강도 규제에 나서면서 반발도 거세게 일어나고 있다.

26일(현지시간) AFP통신과 AP통신에 따르면 이탈리아에서는 '준봉쇄' 수준의 새 규제에 반발한 시위대가 경찰과 충돌하기도 했다.

코로나19 감염자가 급증하는 이탈리아는 이날부터 식당과 술집의 영업시간을 오후 6시까지로 제한하고 영화관과 극장, 헬스클럽, 나이트클럽, 도박장 등 다중이용시설을 폐쇄하는 등 규제를 추가 시행한다.

새 규제는 식당에 특히 큰 타격을 줄 것으로 전망된다. 대부분 이탈리아인이 저녁식사를 일러야 오후 7시 30분부터 먹기 때문에 식당 영업시간을 오후 6시까지로 하면 코로나19 대유행에 이미 수익이 줄어든 상당수 식당이 완전히 망하게 될 것이라고 AP통신은 지적했다. 이탈리아 북부 오데르초의 한 레스토랑 주인은 AFP통신에 "규제들이 우리를 끝장낼 것"이라면서 "우리 손님들은 주로 저녁이나 주말에 온다"고 말했다.

이탈리아 정부는 이번까지 포함해 이달에만 네 번이나 방역대책을 내놨다. 이탈리아 정부는 '크리스마스를 지키기 위해' 규제를 강화했다는 입장이지만 네 번째 규제에 반발한 시위가 곳곳에서 벌어졌다. 밀라노에서는 시위대가 트램을 훼손하고 거리 쓰레기통에 불을 질렀으며 경찰에게 병을 던져 경찰이 최루가스를 발포해 대응하는 상황이 발생했다. 토리노에서도 일부 시위자가 경찰에 병을 던지고 돌로 상점가 상가의 창문을 깨는 등 격렬한 시위가 벌어졌고 경찰은 시위대를 해산하고자 최루가스를 발사했다.

이탈리아만이 아니라 체코는 28일부터 내달 3일까지 오후 9시부터 다음 날 오전 5시까지 통행금지를 실시하기로 했다. 프랑스는 24일 본토 54개 주(데파르망)와 프랑스령 폴리네시아에 오후 9시부터 다음 날 오전 6시까지 통행금지령을 확대했다. 슬로베니아는 26일 이탈리아, 오스트리아, 헝가리, 크로아티아 등과 국경을 닫았으며 유럽에서 코로나19 감염률이 가장 낮은 편인 노르웨이조차 최근 모임 관련 제한을 강화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