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외교관이 피지서 대만 공관원 폭행"…대만 '발칵'

대만 "중국 외교관, 국경절 행사 난입해 제지하는 관계자 폭행"

중국과 대만 사이의 관계가 악화일로인 가운데 급기야 제3국에서 중국 외교관과 대만 정부 관계자들이 물리적으로 충돌하는 사태까지 벌어졌다.

19일 자유시보(自由時報) 등 대만 언론에 따르면 쩡허우런(曾厚仁) 대만 외교부 차관은 이날 입법원(국회) 외교국방위원회에 출석해 피지 주재 타이베이상무대표처 관계자가 현지 중국대사관 소속 외교관에게 폭행당해 병원 치료를 받았다는 일부 외신 보도 내용이 사실이라고 확인했다.

뉴질랜드 매체 아시아퍼시픽리포트 등 외신은 지난 8일 피지에서 대만의 실질적인 외교 공관 격인 상무대표처가 연 대만의 국경절(쌍십절) 기념 행사장에서 중국 외교관 2명이 타이베이상무대표처 관계자 1명을 공격하는 사건이 벌어졌다고 이날 보도했다.

대만 언론들은 중국의 거친 '전랑(戰狼·늑대 전사라는 뜻) 외교'가 '망나니 외교'로까지 변질했다고 비난했다.

 

관련기사

AD

국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